[종합] 조인성, 한효주와 핑크빛 분위기 “내일 저녁 먹고가”(‘어쩌다2’)


조인성이 한효주의 귀국에 아쉬움을 나타냇다.

30일 방송된 tvN ‘어쩌다 사장3’에서 한인마트의 정신적 지주 한효주가 귀국을 앞두고 마지막 하루를 보냈다. 영업이 끝난 뒤 조인성은 한효주와 함께 인근 한식당에 들러 주문한 음식을 찾아왔다.

조인성은 그사이 주차장으로 나와 "효주야 고마워. 우리 모두 다 너무 고마워하고 있어"라며 속마음을 전했다.

이에 한효주가 "깔끔하게 오늘 마무리할까?"라고 묻자 조인성은 "내일 저녁까지만 하고 가. 내가 생각한 그림이 있어. 내일 저녁에 밥 먹고 너를 여기 앞 바닷가에 빠트릴 거야"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더불어 두 사람은 마치 미국 독립 영화를 찍는 듯한 느낌이라고 입을 모으며 즉석 상황극을 연출했다. 이어 한효주는 "자신 있게 이야기할 수 있다, 힘들긴 하지만 재밌다"라며 '어쩌다 사장3'를 함께한 소감을 전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