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MBC
/사진제공=MBC


/사진제공=MBC
/사진제공=MBC
이세영과 주현영이 눈물 없이 볼 수 없는 시공 초월 재회해 시선을 끈다.

30일 MBC 금토드라마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측은 이세영과 주현영이 현대에서 극적인 재회를 이룬 감동 포옹 투 샷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열녀박씨 계약결혼뎐'은 죽음을 뛰어넘어 2023년 대한민국에 당도한 19세기 욕망 유교 걸 박연우(이세영 역)와 21세기 무감정 끝판왕 강태하(배인혁 역)의 금쪽같은 계약 결혼 스토리를 담는다.
/사진제공=MBC
/사진제공=MBC
앞서 방송된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2회에서는 시공을 초월해 2023년 대한민국에 도착한 박연우(이세영 역)가 19세기 조선과는 완벽하게 다른 현대에 적응해가는 모습과 더불어 사월(주현영 역) 역시 박연우처럼 현대로 건너온 내용이 담겼다. 또한 홀로 현대에 떨어진 박연우가 조선에 있는 부모님과 사월을 그리워하는 모습이 펼쳐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박연우와 사월이 어느 집 장독대 아래에서 서로를 맞닥뜨린 모습이 담겼다. 눈에 눈물이 그렁한 박연우는 사월을 보자마자 와락 안아버리고 사월은 우는 박연우를 차분하게 다독인다. 그리고 숨을 돌린 박연우가 사월의 손을 꼭 붙잡은 채 벅찬 마음으로 사월의 얼굴을 살피자 사월도 묵묵히 박연우를 쳐다보며 기쁨을 표한다. 과연 운명적으로 다시 만난 두 사람이 서로를 향해 건넨 첫 마디는 무엇이었을지, 박연우와 사월은 조선으로 다시 돌아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진제공=MBC
/사진제공=MBC
이세영과 주현영은 시공 초월 재회 장면에서 강한 집중력으로, 말하지 않아도 ‘척하면 착’하는 찰진 호흡을 발휘하며 일사천리로 촬영을 진행했다. 두 사람은 촬영장의 분위기 메이커답게 리허설 중에는 장난도 주고받으며 유쾌한 분위기로 현장을 이끌었다. 하지만 본 촬영에 들어가자 두 사람은 박연우와 사월 캐릭터에 오롯이 녹아든 채 이세영은 못 만날 줄 알았던 죽마고우를 다시 만나 행복한 감정을, 주현영은 귀한 애기씨와 함께 어떻게 이 상황을 타개해 나가야 할지 복잡다단한 심정을 표현하며, 극의 분위기를 고조시켰다는 후문이다.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제작진은 "이세영과 주현영은 별다른 디렉팅이 필요 없을 정도로 매번 캐릭터와 상황을 꼼꼼하고 정확하게 연구해 와 속전속결로 장면을 완성해 낸다. 극 중 박연우와 사월이 21세기 현대에서 재회해 어떤 행보를 펼치게 될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사진제공=MBC
/사진제공=MBC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