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Mnet 캡처
/ 사진=Mnet 캡처


그룹 세븐틴이 데뷔 첫 MAMA 대상의 영광을 안았다.

29일 오후 일본 도쿄돔에서 '2023 MAMA AWARDS (2023 마마 어워즈)'가 개최됐다. 이날 세븐틴은 '2023 MAMA AWARDS (2023 마마 어워즈)'에서 삼성 갤럭시 앨범 오브 더 이어(올해의 앨범상)를 수상했다.

이날 '삼성 갤럭시 앨범 오브 더 이어 Album of the Year(올해의 노래상)' 시상은 가수 겸 배우 엄정화가 맡았다. 또한 십자인대 부상으로 활동을 중단했던 리더 에스쿱스가 깜짝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 사진=Mnet 캡처
/ 사진=Mnet 캡처
/ 사진=Mnet 캡처
/ 사진=Mnet 캡처
리더 에스쿱스는 "세븐틴이란 이름으로 아이돌 생활을 하며 과연 이 상을 한번이라도 받을 수 있을까 생각을 많이 했다. 이렇게 캐럿분들 덕분에 재계약을 하고 한번 받을 수 있을까 한 이 상을 받을 수 있어 행복하다.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호시는 "2015년 데뷔하던 해에 첫 MAMA를 나왔다. 아무 상 없이 돌아갔었는데 9년만에 앨범 대상을 받게 돼 정말 너무 기쁘다. 캐럿 분들께 영광 돌린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우지는 "여기까지 오래 걸린 것 같은 기분이 든다. 시작부터 손가락질 많이 받은 그룹이었다. 다들 절대 안 될거라고 너네 사람 너무 많아서 안된다고 말했다"라며 울컥하기도. 그러면서 "세븐틴의 노래를 만든지 10년이 넘었다. 이런 순간으로 캐럿분들이 우리에게 보답해주셔서 감사드린다. 꼭 약속드리겠다. 끝까지 열심히 더 좋은 음악 선물하는 좋은 팀이 되겠다"고 팬들에게 애정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승관은 "첫 대상이라 한번 더 말해도 되냐"면서 "오늘 무대 준비하면서 많은 가수분들의 무대를 보며 리스펙 하는 마음이 들었다. 감사드린다. 오늘 상을 받았든 아니든 여기 계신 모든 아티스트분들 너무 멋있고 많이 배운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이 직업이 쉽지 않지만 서로 응원하면서 앞으로도 잘 활동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한 "이 말을 해도 될지 안될지 모르겠는데 올 한해 다사다난 했는데 우리 팀을 사랑해주고 응원해줬던 내 친구 빈이에게 너무 감사하다고 고맙다고 이야기 하고 싶다"고 생애 절친했던 故 아스트로 문빈을 언급하며 울컥한 모습을 보였다.

세븐틴의 미니 10집 'FML'은 발매 후 약 두 달 만에 세븐틴 자체 역대 판매량 신기록을 세운 것은 물론이고, 600만 장이 넘는 판매고를 올리며 K-팝 단일 앨범으로 역대 가장 많이 팔린 앨범이 됐다.

한편 29일 펼쳐지는 '챕터 2'는 음원 및 음반 데이터를 기반으로 '올해의 음악', '올해의 가수', '올해의 앨범' 부문을 시상다. 에이티즈, 보이넥스트도어, 엘즈업, (여자)아이들, 르세라핌, 모니카, 니쥬, 모니카, 라이즈, 세븐틴, 트레저, 제로베이스원이 무대를 꾸몄다.

김세아 텐아시아 기자 haesmi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