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제공=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 사진제공=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축제’를 저희가 가장 자신 있는 방식인 음악으로 표현했다”

그룹 세븐틴(에스쿱스, 정한, 조슈아, 준, 호시, 원우, 우지, 디에잇, 민규, 도겸, 승관, 버논, 디노)이 미니 11집을 발매했다.

세븐틴은 오늘(23일) 오후 6시(한국시간) 미니 11집 ‘SEVENTEENTH HEAVEN’(세븐틴스 헤븐)을 발매한다. ‘SEVENTEENTH HEAVEN’에는 타이틀곡 ‘음악의 신’을 비롯해 단체곡 ‘SOS (Prod. Marshmello)’, ‘Diamond Days’, ‘Headliner’, ‘음악의 신 (Inst.)’, 유닛곡 ‘Back 2 Back’(퍼포먼스팀), ‘Monster’(힙합팀), ‘하품’(보컬팀) 등 총 8곡이 수록된다.

‘SEVENTEENTH HEAVEN’은 K-팝 앨범 사상 가장 많은 520여만 장의 선주문량을 기록했다. 앨범이 정식으로 발매되기 전부터 새 역사를 쓰고 있는 세븐틴이 ‘SEVENTEENTH HEAVEN’으로 써 내려갈 신기록에 귀추가 주목된다.

#세븐틴만의 축제…‘SEVENTEENTH HEAVEN’으로 초대!

세븐틴은 23일 ‘SEVENTEENTH HEAVEN’ 발매에 앞서 소속사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앨범 소개와 활동 각오 등을 전했다.

세븐틴은 “‘SEVENTEENTH HEAVEN’은 저희 세븐틴이 약 6개월 만에 내는 새 앨범이다. 많은 분들께서 전작인 미니 10집 ‘FML’에 큰 사랑을 주신 덕분에, 저희 세븐틴이 더 성장할 수 있었다”라고 먼저 감사 인사를 전한 뒤 “이번 앨범의 핵심 키워드인 ‘축제’를 저희가 가장 자신 있는 방식인 음악으로 표현했다. 앨범에 수록된 8개 트랙을 하나하나 들으시면서 모두 함께 ‘세븐틴만의 축제’를 즐겨주시기를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SEVENTEENTH HEAVEN’은 ‘더할 나위 없이 매우 행복한 상태’를 의미하는 영어 표현인 ‘Seventh Heaven’을 세븐틴만의 의미로 바꾼 것이다. 도전과 개척으로 가득했던 긴 여정의 끝에서 모두 함께 느끼는 행복의 순간이 바로 ‘세븐틴의 천국’임을 뜻하는 동시에 세븐틴과 캐럿, 즉 ‘TEAM SVT’이 함께 이뤄낸 결과를 축하하고 만끽하는 페스티벌의 이름이기도 하다.
/ 사진제공=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 사진제공=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음악의 신’으로 국민 대통합…모두 함께 즐기는 ‘축제’

세븐틴은 타이틀곡 ‘음악의 신’에 대해 “‘축제’라는 단어가 단번에 떠오르고, ‘행복’의 에너지를 가득 느낄 수 있는 곡이다. 특히, 후렴구에 ‘쿵 치 팍 치 쿵 쿵 치 팍 치 예’ 부분이 있는데 신나는 리듬 속에서 모든 소리가 하모니가 되는 마법이 이루어지니까 같이 즐겨달라”라고 전했다.

세븐틴은 끝으로 “저희 세븐틴은 늘 ‘최고가 되겠다’고 말해왔다. ‘최고가 되겠다’는 일념 하나로 지금까지 더 높은 곳, 더 넓은 곳을 향해 달려왔고, 쉼 없이 달려온 끝에 더할 나위 없이 행복한 순간인 ‘SEVENTEENTH HEAVEN’이 펼쳐졌다고 생각한다”라며 “이 행복한 순간을 ‘TEAM SVT’ 모두가 함께 즐겨주시면 좋겠고, ‘음악의 신’으로 국민 대통합을 이루는 그날까지 저희 세븐틴은 최선을 다해 노래하고 춤 추겠다”라고 당찬 포부와 함께 진심 어린 소감을 덧붙였다.

김세아 텐아시아 기자 haesmi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