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박해미, 근황부터 루머까지 '솔직'
"힘든 일 겪을 때? '카르페디엠'"
무명시절 대학로 깡패였다?
박해미보다 더 기 센 어머니
'라디오스타' 여인천하 특집에 출연한 박해미 /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여인천하 특집에 출연한 박해미 / 사진제공=MBC


배우 박해미가 MBC '라디오스타'에서 세상 쿨한 입담을 선보인다. 금발로 돌아온 그녀는 솔직한 근황부터 무성한 루머까지 모두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

오는 29일 방송 예정인 '라디오스타'는 박해미, 홍윤화, 임현주, 율희가 출연하는 ‘여인천하’ 특집으로 꾸며진다.

등장과 동시에 금발 머리와 레드 드레스로 시선을 사로잡은 박해미는 근황을 밝혔다. 홀로 스케줄을 소화 중이라는 그녀는 "아들이 저한테 '우리 집 망했다고 소문났다'고 하더라"고 전해 출연진을 깜짝 놀라게 했다.

박해미는 힘들었던 지난 일들을 겪으면서도 '이것'만큼은 절대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어떤 일이든 결과적으로 제 탓"이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낸 그녀는 '카르페디엠(현재 이 순간에 충실하라)'을 외치며 긍정의 기운을 전파했다.

박해미는 자신을 둘러싼 루머들도 언급했다. 무명시절 대학로에서 깡패로 소문이 났다는 그녀는 당시의 일을 자세히 털어놓았다. 이어 드라마 촬영 중 현장을 난리 나게 했던 일화도 이야기했다.

이런 그녀보다 더 기가 센 사람이 있었다. 바로 박해미의 어머니. 박해미는 "과거 어머니의 별명이 '빨랫줄'이었다"며 "아무도 건들 수 없는 인물이었다"고 털어놔 모두를 '후덜덜'하게 만들었다.

뮤지컬계에서도 활발히 활동하는 박해미는 공연 에피소드를 전했다. 무대 위에서 한창 공연을 하던 도중 소름 끼치는 소리를 들었다는 것. 그러나 그 소리 덕분에 작품이 초대박 났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박해미의 쿨 워터 향 풍기는 시원한 입담은 오는 29일 밤 11시 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