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류승룡(왼쪽부터), 배두나, 주지훈과 김은희 작가, 김성훈 감독이 21일 오전 서울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넷플릭스(Netflix)의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매력을 보여주고 있다. /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류승룡(왼쪽부터), 배두나, 주지훈과 김은희 작가, 김성훈 감독이 21일 오전 서울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넷플릭스(Netflix)의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매력을 보여주고 있다. / 이승현 기자 lsh87@


작가 김은희가 ‘킹덤’을 7년 동안 준비했다고 밝혔다.

인터넷 엔터테인먼트 서비스 기업 넷플릭스(Netflix)의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의 제작발표회가 21일 오전 서울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주지훈, 배두나, 류승룡과 김성훈 감독, 김은희 작가가 참석했다.

‘킹덤’은 죽었던 왕이 되살아나자 반역자로 몰린 왕세자가 향한 조선의 끝, 그곳에서 굶주림 끝에 괴물이 되어버린 이들의 비밀을 파헤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김은희 작가는 ‘킹덤’은 2011년부터 준비했다고 밝혔다. 그는 “내가 좀비 영화를 너무 좋아하기도 하고 역사도 좋아해서 조선왕조실록을 잘 본다. 실록 속 역병을 좀비로 가지고 온다면 시대의 아픔을 잘 표현할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며 “슬픔과 배고픔 등 내가 말하고자 하는 걸 잘 표현할 수 있지 않을까 했다”고 말했다.

김성훈 감독은 “김성훈은 “‘터널’ 개봉할 때쯤 김은희 작가가 캔맥주를 사주면서 (‘킹덤’) 제안을 했는데 값싸게 넘어간 것 같다”고 농담하면서 “하게 된 이유는 새로움이었다. 2시간 분량을 하던 내게 6부작은 큰 도전이었고, 이런 장르도 처음이라 호기심이 생겼다. 무엇보다 탁월한 능력을 갖고 계신 탁월한 김은희 작가였기 때문에 함께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킹덤’은 오는 25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여개국에 동시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