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나 혼자 산다’ 여름 현무 학교 2탄 예고. /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여름 현무 학교 2탄 예고. / 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벌칙을 걸고 수중 게임에 나선다.

17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는 여름 현무 학당 2편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 전현무·박나래·한혜진·이시언·기안84·쌈디·화사는 장기자랑과 댄스파티를 마친 뒤 그 열기를 식히기 위해 물놀이를 즐긴다.

앞선 녹화에서 박나래와 한혜진이 대장으로 선발돼 각 팀을 이끌게 됐다. 무시무시한 벌칙이 내걸린 탓에 두 팀장은 심혈을 기울여 팀원을 뽑았다고 한다. 회원들 역시 승산이 높은 팀에 들고자 소품과 특기를 뽐내는 등 신경전을 펼쳤다.

이어진 수중 게임에서는 한 회원이 뛰어난 게임 실력으로 ‘보스’에 등극해 모두를 두려움에 떨게 만들었다. 숙소가 아수라장이 된 것은 물론 ‘보스’의 물 따귀에 전현무는 코 막힘을 호소하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이 밖에도 암산왕을 뽑는 콘테스트가 펼쳐져 또 한 번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나 혼자 산다’ 측은 “이성의 끈을 놓은 채 신명 나는 물놀이를 펼친 무지개 회원들 덕분에 ‘여름 현무 학당’의 밤이 더욱 후끈하게 달아오른다”며 “첫 여름 정모를 가지는 쌈디와 화사도 특별한 활약을 보여줬다”고 전했다.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