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MBN ‘동치미’ 박수홍 / 사진제공=MBN
MBN ‘동치미’ 박수홍 / 사진제공=MBN


‘동치미’ 방송인 박수홍이 어딘가에 있을지도 모를 자녀에게 영상편지를 보냈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MBN ‘동치미’는 ‘당신 속을 모르겠어’라는 주제로 부부 혹은 가족 사이 서로의 속마음을 터놓고 마음 편히 살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 나눠본다.

이날 방송에서 최홍림은 “아내가 결혼 전에 ‘혹시 아이가 있으면 지금 얘기해요. 받아줄게요. 나중에 들통 나면 그때는 못 받아줘요’라는 말을 했는데, 당황스러웠다”며 “그래서 ‘어디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현재는 없어’라고 말했고 아직까지 밝혀진 것도 없다”고 말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이때 이혁재가 해맑게 웃고 있던 박수홍을 향해 “수홍이 형은 그렇게 웃지 마. 어떻게 될지 몰라”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후 박수홍은 어딘가에 있을지 모를 아이에게 영상편지를 전하라는 주변의 요청에 응하게 됐다. 박수홍은 사뭇 진지한 모습으로 “내가 왜 열심히 살았겠니. 내 재산은 모두 네 것이니 나를 꼭 찾아와라. 그리고 올 때 네 엄마도 데려와라”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동치미’는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