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내딸 금사월
내딸 금사월


백진희가 윤현민과 결혼이 전인화를 위한 것임을 고민했다.

21일 방송된 MBC ‘내딸 금사월’에서는 금사월(백진희)가 신득예(전인화)의 편에 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금사월은 신득예에게 “찬빈(윤현민)과의 결혼은 당신과 강만후(손창민)의 이혼을 위해 한 것”이라며 “강만후 회장이 쉽게 이혼해줄 것 같지 않아 그 쪽 편에 선 척 했다”고 고백했다.

그렇다고 해서 금사월이 완벽하게 신득예를 이해한 것은 아니었다. 그는 “그렇지만 보금그룹 대표 이사가 될 생각은 없다. 그럴 능력도 안 된다”고 냉정하게 말하며 자리를 떴다.

그는 강찬빈에게도 “미안하다. 엄마를 외면할 수 없었다”고 사과했다. 찬빈은 “한 번 깨진 관계는 어쩔 수 없나보다”며 씁쓸하게 뒤돌아 섰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MBC ‘내딸 금사월’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