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전설
전설


“웃을 수 있어서 정말 좋아요.”

컴백을 알리는 아이돌그룹의 소감으로는 다소 의아할 수도 있는 코멘트. 보통은 “1위를 하고 싶다” “최선을 다해 준비했다” “이름과 얼굴을 제대로 알리겠다” 등의 다부진 각오를 전하는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남성 아이돌그룹 전설은 몇 번이고 “웃을 수 있어서 좋다”고 말했다. 물론 당찬 각오도 밝혔지만, 다소 특이한 발언으로 더욱 이목을 끌었다.

전설은 21일 오전 11시 새 음반 발매에 한 시간 전에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쇼케이스를 열고, 본격적인 컴백 활동에 나섰다. 지난해 11월 내놓은 ‘손톱’ 이후 약 2개월 만의 ‘초고속 컴백’이다.

새 음반 ‘사운드 업(Sound Up)’에는 타이틀곡 ‘반했다’를 비롯해 ‘이렇게’ ‘유 앤 아이(You & I)’ ‘아이 원트 유 백(I Want You Back)’ 등 총 6곡이 담겨있다.

전설은 첫눈에 반한 설렘을 표현한 댄스곡 ‘반했다’를 통해 180도 변신을 꾀했다. 이전 활동은 남성적인 카리스마에 초점을 맞췄다면, 이번엔 경쾌하고 발랄한 모습에 중점을 뒀다. 콘셉트가 확 달라져 자칫 같은 그룹인가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변신했다.
전설
전설
전설 역시 이 같은 점을 강조했다.

“1월부터 우울한 노래를 하는 것보다 밝게 시작하는 의미에서 시작했다. 그동안 슬픈 노래를 많이 했는데, 부르는 우리도 슬퍼지더라. 팬들도 밝은 노래를 원하는 것 같아서 새로운 시도를 했다.” (제혁)

“밝은 노래를 정말 하고 싶었다. 팬들도 타이틀곡이 아닌, 밝고 경쾌한 느낌의 수록 곡을 좋아해 주셨다. 이번에 밝은 모습으로 무대를 꾸밀 수 있는 기회가 주어져 즐겁다.” (리슨)

그동안 전설은 무대에서 마음껏 웃을 수 없었다. 활동한 곡들이 모두 헤어짐이나, 집착 등을 담고 있어서 슬픔과 카리스마 등을 표현해야 했기 때문이다. 그래서인지 멤버들은 “웃을 수 있어서 좋다”는 말을 몇번이고 거듭했다.

“예전 뮤직비디오는 슬프고, 인상을 쓰는 표정을 많이 지었다. 이번에는 밝은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라 좋았다.” (로이)

‘반하는’ 포인트도 ‘미소’이다. 멤버들에 따르면, 전설은 콘셉트로 인해 ‘무서운 아이들’이란 오해를 사기도 했다. 큰 키에 남성다움을 강조한 무대 의상, 여기에 어두운 표정까지 ‘다가갈 수 없는’ 분위기를 풍겼다는 것.
전설
전설
이번에는 다르다. 무대 위에서 환하게 웃는 것은 물론, 안무 구성은 마치 한편의 뮤지컬로 완성했다. 멤버들은 다양한 표정으로 첫눈에 반한 설렘과 짝사랑하는 그녀를 향한 마음을 드러내고, 여성 댄서들과 합을 맞춰 보는 즐거움을 높인다.

“무대에서 한 번도 웃은 적이 없어서 이번에는 환하게 웃는 것이 포인트이다. 이번 활동을 통해서 무서운 아이들이 아니라는 걸 알리고 싶다. 전설은 다가가기 어렵고, 인상만 쓰는 아이들이 아니라 웃고 즐길 줄 아는 남자들이다.” (제혁)

전설은 컴백을 알리는 쇼케이스를 통해 ‘즐길 줄 아는 아이돌’임을 제대로 입증했다. 분위기를 내내 밝고 유쾌하게 이끌었고, 개성과 매력을 십분 발휘한 무대를 시작으로 출중한 가창력과 예능감도 뽐냈다. “올해의 시작을 빨리하고 싶어서” 1월에 컴백을 알린 전설은 이로써 2016년, 뜨거운 활약을 펼칠 채비를 마쳤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SS 엔터테인먼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