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주현정 인턴기자]
1백진희
1백진희


‘내 딸 금사월’ 손창민이 뒤늦은 사죄를 했다.

16일 방송된 MBC ‘내 딸 금사월’에서는 강만호(손창민)이 금사월(백진희)에게 보육원 사고 희생자들에게 미안하다고 말했다.

그는 “큰 기업을 맡아 일하다 보면 내 뜻대로 되지 않을 때가 있다. 그 당시 사고가 났을 때도 사죄하고 싶었지만 그렇게 되면 많은 사람들이 일자리를 잃어버리기 때문에 그러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그의 아들 강찬빈(윤현민)도 “우리 아버지가 했던 일 내가 대신해서 사과할게”라고 덧붙였다.

이에 백진희는 강만호에게 “그랬다면, 좀 더 일찍 사죄하셨어야 한다”라고 하며 사죄의 악수를 건네는 강만호를 지나쳐 강찬민(윤현민)에게 가서 “찬빈 씨 마음 잘 알았다”라고 말했다.

주현정 인턴기자 guswjd@
사진. MBC ‘내 딸 금사월’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