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금사월
금사월


분노한 손창민이 전인화와 함께 수영장으로 몸을 던졌다.

10일 방송된 MBC ‘내 딸, 금사월’에서는 CCTV를 확인한 강만후(손창민)는 신득예(전인화)가 장인어른(이정길)을 빼돌렸다고 확신하고, 그를 수영장 다이빙대로 끌고 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강만후는 “금빛 보육원 증거를 찬빈(윤현민)이에게 넘기고, 장인어른 요양병원에서 빼돌리고, 내 등 뒤에 칼을 꽂은 사람이 당신이었어?”라고 소리쳤고, 이에 신득예는 ”그래 나였어! 내가 다 한 거였다고“라며 그동안 강만후의 뒤에서 그를 곤란하게 만들었던 사람이 자신이었던 것을 고백했다.

득예의 고백에 화가 난 만후는 득예와 함께 다이빙대에서 뛰어내렸다. 그동안 만후에게 수영을 25년 동안 배웠다고 말했던 득예였지만, 실제로는 수영을 할지 모르기 때문에 이 위기를 어떻게 벗어날지 관심이 모인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MBC ‘내 딸, 금사월’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