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무한도전
무한도전


‘무한도전’ 유재석이 2,000만원에 ‘내 딸, 금사월’에 낙찰됐다.

21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멤버들의 24시간을 파는 자선 경매쇼 ‘무도드림’ 특집이 진행됐다.

이날 유재석이 경매에 등장하자 순식간에 경매가가 1,000만원을 돌파했다. 경매가는 1,500만원을 돌파했고 입찰한 팀은 ‘굿모닝FM 전현무입니다’, ‘라디오스타’, ‘내 딸, 금사월’ 팀이 포기하지 않고 계속해서 입찰했다.

깊은 고민 끝에 1,900만원을 부른 ‘라디오스타’ 팀이 유재석을 낙찰 받는 듯 했지만 ‘내 딸, 금사월’ 팀이 2,000만원을 부르며 유재석을 낙찰받았다. 유재석을 낙찰받은 ‘내 딸, 금사월’ 팀은 “작가님이 유재석 씨를 생각하면서 대본을 쓰고 계신다”고 말했다.

이어 ‘내 딸, 금사월’에 1인 3역으로 출연하는 유재석의 모습이 예고에 등장해 다음주 ‘무한도전’을 향한 기대감을 높였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