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시우 기자]
JUN_1301 copy
JUN_1301 copy


강동원이 다양한 언어를 구사한 소감을 전했다.

28일 CGV 왕십리에서는 장재현 감독과 김윤석 강동원 박소담이 참석한 가운데 ‘검은 사제들’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강동원은 이날 “처음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라틴어, 중국어 등 너무 많은 언어가 나와서 너무 영화적인 게 아닌가라는 우려를 했다. 그러다가 신부에 대해 공부를 하면서 실제 신부님을 찾아 뵌 적이 있다. 놀랍게도 신부님이 라틴어를 해석하더라”고 전했다.

이어 “라틴어는 사장된 말이라고 들었는데, 어찌 된 일인지 물어보니 아직도 많은 신부님들이 라틴어를 배운다고 하셨다. 이후 시나리오가 현실적으로 다가오면서 의문이 많이 풀려서 더 열심히 했다”고 전했다.

‘검은 사제들’은 위험에 직면한 소녀를 구하기 위해 미스터리한 사건에 맞서는 두 사제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11월 5일 개봉한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팽현준 기자 pangpang@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