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육룡이 나르샤
육룡이 나르샤


전노민이 성균관 유생들에게 사대부로서의 다짐을 강조했다.

12일 방송된 SBS ‘육룡이 나르샤’에서는 이인겸(최종원)이 정도전(김명민), 홍인방(전노민) 등의 문신을 귀양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인겸의 명을 받은 군사들은 홍인방과 유생들을 추포하기 위해 성균관에 들이닥쳤다.

이에 격렬하게 저항하던 홍인방은 제자들을 향해 “인한 마음이란 살아 꿈틀거리는 기백이다”며 “가두면 가둘 수록 더욱 더 살아 움직여라”고 외치며 진정한 사대부의 기백을 강조했다.

스승님의 마지막 외침에 제자들 역시 결연한 표정을 지으며 알겠다고 대답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SBS ‘육룡이 나르샤’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