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황홀한 이웃’
SBS ‘황홀한 이웃’


SBS ‘황홀한 이웃’

[텐아시아=한혜리 인턴기자] 윤희석이 박탐희에게 거짓 재결합을 고백했다.

26일 오전 방송된 SBS ‘황홀한 이웃’102회에서 서봉희(전익령)는 서봉국(윤희석)이 최대경(조연우)에게 디자인을 유출한 대가로 공수래(윤손하)의 수술비를 받은 사실을 알게 됐다.

이에 서봉국은 공수래에게 전화로 “죽기 전 당신 족쇄 풀어주고 싶었어”라고 말했다. 전화를 끊고 서봉국은 중국 상하이로 출국하려는 최이경(박탐희)에게 달려가 붙잡는다.

서봉국은 “공수래와 재결합 사실은 다 거짓”이라고 고백한다. 서봉국은 또 “박찬우(서도영)를 단념시키기 위한 쇼였다”고 전하며 공수래의 간암 사실을 박찬우에게 말하라고 한다.

한혜리 인턴기자 hyeri@
사진제공. SBS ‘황홀한 이웃’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