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당탕탕 안테나' ./사진제공=카카오 TV
'우당탕탕 안테나' ./사진제공=카카오 TV


유희열 대표를 필두로 안테나 소속 아티스트들이 모여 ‘족보 파괴’ 예능을 예고했다.

30일 오후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듬이TV : 우당탕탕 안테나'(이하 '우당탕탕 안테나') 온라인 라이브 토크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안테나 대표 유희열과 소속 아티스트 정재형, 페퍼톤스 신재평과 이장원, 권진아, 정승환이 참석했다.

‘더듬이TV : 우당탕탕 안테나’는 안테나 아티스트 반전 매력 도전기로, '나만 알고 싶은 가수'에서 모두가 알아주는 가수가 되기 위한 안테나 아티스트들의 분투를 담은 웹 예능.

최근 진행된 ‘우당탕탕 안테나’ 첫 촬영에서 유희열은 “팔자를 고쳐보자”고 선언했다. 이에 프로그램 기획 이유가 정말로 팔자를 고치자는 의미냐고 묻자 유희열은 “정확하다”며 “안테나는 주로 싱어송라이터가 모여 있어서 예능 프로그램을 낯설어 하는 경우가 있다. 우리끼리 있을 땐 재밌어서 다 같이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은 없을까 고민했다. 자체 콘텐츠에 대한 고민을 하던 중 카카오에서 제안이 왔다. 우리는 대단한 예능인들도 아니고 말 그대로 ‘우당탕탕 안테나’다. 생긴 대로 담아보자는 생각으로 시작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유희열은“결정적 이유는 사옥을 옮기면서 대출이 많아졌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정재형은 “(유희열이) 다 빚이다. 아마 화장실 정도가 유희열 것”이라고 폭로했다.
'우당탕탕 안테나' ./사진제공=카카오 TV
'우당탕탕 안테나' ./사진제공=카카오 TV
안테나는 새로 사옥을 지어 사무실 공간을 이전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에 유희열은 "지하에서 월세 3층으로 이사 갔다가 이제 단독 사옥이 생겨서 다들 기쁘고 들떠 있다"라고 했다. 이에 정재형은 "강남에 5층짜리 지하도 있고 주차장도 있다"라고 거들었다.

‘우당탕탕 안테나’는 최근 안테나로 이적한 유재석이 회사 막내 ‘사원’이라고 적힌 조직도를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진행자 재재가 “방송 연차 30년인 유재석 씨가 경력직 막내로 들어왔다. 선배로서 충고해주고픈 게 있냐”고 묻자 정승환은 “분기별로 주기적으로 상무, 부장님들께 안부 문자를 드려야 조금 더 예쁨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회사는 외모를 굉장히 중요시하기 때문에 외모 관리를 해야 대표님의 사랑을 받지 않을까 싶다”고 조언해 웃음을 자아넀다.
'우당탕탕 안테나' ./사진제공=카카오 TV
'우당탕탕 안테나' ./사진제공=카카오 TV
유희열은 "(유재석) 사원이 와서 전 사원에게 소고기를 돌리는 것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 저도 맞대응으로 추석 선물을 준비했다가 한우는 이길 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저는 아무도 선물 안 하는 비수기를 노려야겠다고 생각했다"며 "나는 성과금을 준다"고 말했다.

이에 이장원은 유재석을 향해 "보내주신 소고기 잘 먹었다"며 "저는 없는 셈 치셔라"고 유재석을 맞이한 소감을 밝혔다. 신재평도 "우리 회사에 유희열과 정재형 라인이 있는데 유라인으로 갈아타야 한다. 사원들도 다 유라인으로 붙을 것"이라고 했다. 이에 정재형 역시 "나도 재석이 라인으로 갈 것"이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우당탕탕 안테나’는 오는 10월 1일 오후 5시 첫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