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전미라, 부상
김병지, 말 잇지 못해
"윤종신, 뛸 생각 말라고"
'골 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 전미라가 부상으로 눈물을 보였다.

15일 오후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는 결승전을 하루 앞두고 전미라가 부상으로 고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전미라는 지난 FC 국대 패밀리 복귀전에서 상대 팀과 부딪쳐 햄스트링 부상을 당했다. 그는 당시 부상에도 불구하고 경기를 감행했다.

김병지 감독은 전미라에게 쉽게 말을 건네지 못하고 근심 가득한 표정을 지었다. 그는 팀 멤버들에게 "어떻게 뛰어 진짜"라며 자신보다 팀 걱정을 먼저 하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 전미라는 "다친 게 너무 속상하고 상황이 속상했다. 결승 해야 하는데. 남편이 '절대 1도 뛸 생각 하지마'라고 했다. 조금만 가라앉으면 뛸 거라고 하니까 그러더라"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