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상 우리 마음속엔 애국가가 있으니까"
시즌2 첫 방부터 감동+웃음 터트렸다
올림픽 후 솔직한 심정부터 족구 대결까지
사진제공=티캐스트 E채널 ‘노는언니2’
사진제공=티캐스트 E채널 ‘노는언니2’


박세리, 한유미, 정유인, 서효원, 김자인이 유도팀 김성연, 윤현지, 강유정과 복싱 오연지, 다이빙 김수지, 배드민턴 안세영이 국가대표급 감동과 환호를 선사하며, 시즌2의 첫 시작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지난 7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노는언니2’ 1회에서는 ‘2020 도쿄올림픽’에서 태극마크를 달고 경기에 임했지만 안타깝게도 메달권엔 들지 못한 유도팀 김성연-윤현지-강유정이 출동, 어디서도 듣지 못했던 올림픽 준비과정과 진솔한 심정을 전달했다. 더불어 일찍 온 손님 복싱 오연지, 다이빙 김수지, 배드민턴 안세영과 단체 족구 대결을 펼치며 클래스가 남다른 짜릿함을 안겼다.

먼저 언니들은 올림픽에서 고생한 선수들을 응원하기 위해 마련한 ‘노는언니동’의 업그레이드된 규모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이어 선수들을 위한 만찬을 준비하기 위해 각자 담당을 정한 가운데 메인요리를 맡은 박세리는 “부족할 것 같은데”라며 떡을 계속 추가해 4인분 같은 1인분의 자이언트 떡볶이를 완성, 요리계 리치 언니의 품격을 입증했다. 또한 여자배구 중계 시청률 1위를 차지한 한유미에게 박수를 보낸 언니들은 이번 올림픽에 있었던 갖가지 논란과 기록을 되짚어봤다.

이때 첫 손님으로 유도팀 김성연-윤현지-강유정이 등장했고, ‘유도즈’는 선수촌에서 친분을 쌓은 탁구 서효원과 반가운 인사를 나눴다. 이때 차돌 로제 떡볶이와 감태 김밥이 나왔고, 감태 김밥 담당 한유미는 속이 터져서 감태를 2겹으로 말았다며 급하게 참기름을 발라 웃음을 터지게 했다. 하지만 박세리의 특별 서비스 어묵탕까지 먹은 유도즈는 올림픽 결과에 고개를 숙였고, 이에 박세리는 “아니 아니야 괜찮아. 모두 올림픽에 나간 선수들은 금메달감이니까”라고 다독여 훈훈함을 자아냈다.

‘도쿄올림픽’ 최종 개인전 4위를 기록한 78kg급 윤현지는 2016년 리우 올림픽을 앞두고 어깨 부상을 당한 뒤 재활과 훈련에 매진해 무려 9년 만에 올림픽에 출전했다고 밝혔다. 이어 32강에서 상대 선수를 누르며 포착된 ‘호랑이 눈빛’은 기술 인정에 필요한 남은 시간을 확인하던 중이었다는 고백과 더불어 화제의 ‘검지 세레머니’를 재현해 높은 호응을 받았다. 계체통과에서 초과한 150g을 감량하기 위해 삭발을 했던 48kg급 강유정은 “저는 태초로 돌아가 삭발을 했어요”라며 바리캉이 없어 가위로 머리를 잘랐고, 덕분에 샤워 2분 컷을 해냈다고 해맑게 웃었다. 더욱이 강유정은 엄마가 핸드볼, 씨름 선수에 이어 현재 해녀로 일하고 있음을 알려 타고난 운동 DNA를 증명했다.

최종 성적 개인전 16강을 기록한 70kg급 최고참 김성연은 혼성 단체전에서 펼친 약 10분간의 명승부는 팀원들의 응원에 이를 악문 것이라고 전했고, 19살 때부터 시작한 국가대표 은퇴를 고려 중이라고 토로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유도가 올림픽 효자종목이라고 알려져 부담감이 크다는 김성연의 말에 한유미 역시 선수촌 생활 당시 “유도장에서 실려 가는 거 많이 봤어”라며 유도팀의 고강도 훈련을 언급했고, 유도즈는 본훈련은 물론 연장전 대비 훈련을 추가한다고 해 모두를 경악시켰다.

이런 가운데 김성연은 올해 초부터 지금까지 코로나 검사를 70번 이상 했다고 했다며, 결국 자가격리 중 감독님의 코치아래 화상회의로 훈련을 했음을 공개, 모두를 놀라게 했다. 특히 ‘노는브로2’ 조준호의 코칭에 대해 김성연은 “잘 맞는다”라고 했지만, 강유정은 “저랑은 안 맞아요”라는 단호한 멘트를 남겨 폭소를 일으켰다.

이후 세 사람은 언니들과 ‘노는언니’ 시그니처 게임인 족구에 나섰고, 윤현지와 강유정은 한유미와 서효원이 속한 ‘기린팀’으로, 김성연은 박세리와 정유인, 김자인이 속한 ‘세리팀’에 합류했다. 그러나 막 게임을 시작하려는 찰나, 복싱 오연지, 다이빙 김수지, 배드민턴 안세영이 도착해 곧바로 족구판에 투입된 터. 유도즈가 추천한 오연지가 에이스로 급부상하자 박세리는 적극적인 영입을 벌였고, 그 결과 오연지와 안세영은 ‘세리팀’에, 김수지는 ‘기린팀’으로 단체 족구대결에 나섰다. 윤현지와 강유정은 ‘메치기 참교육’으로 한유미의 실력을 업그레이드 시켰고, 김성연과 오연지는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며 역대급 ‘족벤져스’ 경기를 펼쳤다. 이에 ‘노는언니’표 족구왕 박세리는 “너무 재밌어”라고 찐 행복을 터트렸고, 승부욕이 빛난 막상막하 경기 끝에 기린팀이 승리하며 모두가 추억을 남겼다.

‘노는언니2’는 매주 화요일 밤 8시 50분에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