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돌싱포맨' 방송 화면.
사진=SBS '돌싱포맨' 방송 화면.


가수 제시가 연애 스타일을 고백했다.

지난 7일 방송된 SBS 예능 '돌싱포맨'에서는 제시가 일일 연애 코치로 등장했다.

이날 제시는 "아직도 여자를 못 사귀었냐"고 돌직구를 날렸다. 이어 제시는 "여기 목적이 뭐냐"며 "이혼했던 분들 모여서, 웃기는 이혼한 사람들 모여서 결혼하기? 목표가 있어야 할 것 아니냐"고 다그쳤다. 이에 이상민은 "그냥 여자친구 만날 수 있을까다. 솔직히"라고 말했다.

이에 탁재훈과 김준호는 "무슨 소리냐. 만날 수 있다. 왜 못 만나냐"고 반박했다. 제시는 "내 주변 사람들이 탁재훈 오빠를 다 좋아한다. 근데 만나고 싶어 하진 않는다"며 "TV로 봤을 때 제일 웃긴 사람이라고 한다"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제시는 자신의 연애 스타일도 고백했다. 김준호가 제시에게 "제시는 고백하는 스타일이냐, 받는 스타일이냐"라고 하자 "저는 다 다르다. 그런데 저는 남자한테 거절당한 적이 없다. 차인 적도 없다"고 밝힌 것. 제시는 "저는 제가 좋아하는 남자는 항상 만날 수 있었다"라고 당당히 고백했다.

이에 이상민이 "나도 마찬가지로 한 사람을 오래 만나는 스타일이다. 나도 한 번도 퇴짜 맞은 적 없다"라고 하자 탁재훈은 "네가 한 사람을 오래 만난다고 생각하면 안 된다. 그 사람이 너를 봐준 것"이라고 일침했다.
사진=SBS '돌싱포맨' 방송 화면.
사진=SBS '돌싱포맨' 방송 화면.
본격적인 연애 코치 시간이 되자 제시는 "요새 세상에 진짜 짜증 나는 게 뭐냐면 인내심이 너무 짧아졌다"며 "옛날에는 싫어도 좀 더 만나보고 했는데 요즘은 싫으면 바로 끝이다. 요즘 시대가 그렇다"고 설명했다.

이에 이상민이 "연락처를 주면 마음에 들어 하는 거냐"라고 묻자 제시는 "아니다. 왜냐면 가짜 번호를 줄 수 있다"고 자신 역시 그런 경험이 많다며 "허세 부리지 마라. 너무 자기에 대해 다 이야기하면 안 된다. 여자가 날 궁금하게 해야 한다. 탁재훈 오빠처럼 '난 제주도 살고, 이혼했고' 이러면 안 된다"고 조언했다.

이어 제시는 "첫날에 꽃을 주는 건 진짜 별로"라고 강조했다. 이를 들은 멤버들은 "별로야?"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자 제시는 "노! 너무 투머치!"라고 외쳤다.

본격적인 소개팅 시뮬레이션 시간. 탁재훈과 김준호의 모습을 지켜보던 제시는 "나였으면 음식을 먼저 시켰다. 당황한 걸 인정하고 음식을 시키고 이야기를 하면 된다. 너무 길어지고 있다"며 답답함을 드러냈다. 이어 탁재훈이 소개팅녀에게 "마지막 연애는 언제냐"라고 묻자 제시는 "아까 하지 말라는 걸 지금 다 하고 있다"고 지적했고, 소개팅녀의 음료가 잘못 나온 상황에 탁재훈이 "일단 제 음료 드실래요?"라고 권하자 "내가 이 여자면 난 던지고 나간다"고 탄식했다. 다음 소개팅 주자는 이상민과 임원희였지만 상황은 마찬가지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