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최초 '집 공개'
집 곳곳 사진 도배
건강 신경쓰는 이유?
'백세누리쇼' / 사진 = TV조선 제공
'백세누리쇼' / 사진 = TV조선 제공


8일 방송되는 TV CHOSUN '백세누리쇼'에서 트로트계의 꽃미남 이도진이 방송 최초로 자기애(愛) 넘치는 집을 공개한다.

떠오르는 트로트 신예 이도진이 '백세누리쇼'에 등장해 중독성 강한 본인의 노래 '오케이'에 맞춰 춤을 선보여 출연진의 흥을 돋웠다. 이도진은 "'백세누리쇼'를 통해 집을 최초 공개한다"고 전하며 긴장감과 설렘을 드러냈다.

매형과 함께 살고 있다는 이도진의 집은 네이비와 화이트 톤의 부엌과 블루톤의 심플한 거실로, 깔끔한 디자인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스튜디오 일동은 감탄도 잠시 이도진의 집을 보고 나서 폭소했는데, 이유는 집 곳곳에 가득한 이도진의 사진 때문이었다. 거실과 침실은 물론, 부엌에 팬들이 선물한 '도진이 컵'과 '도진이 앞치마'가 있는 등 이도진 사진이 도배돼 있던 것이다. 정말 매형과 같이 사는 공간이 맞는지, 의문을 자아내며 큰 웃음을 안겼다.

한편, 이도진은 유독 건강 관리에 신경 쓰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49세의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난 아버지 영향 때문이었다. 이도진이 어렸을 적에 아버지가 파킨슨병을 진단받아 정상 보행이 불가능하셨다면서, 어릴 때 헤어진 어머니를 대신해 세 누나와 함께 아버지를 보살피며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고백했다. 누나들과 서로 의지할 수밖에 없었던 애틋한 일화를 공개해 스튜디오를 안타깝게 했다.

한편 이도진이 출연하는 '백세누리쇼'는 8일 오후 7시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