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8일) 저녁 8시 40분 '그리고, 남겨진 것들' 특집
박지성, 백미경 작가, 장항준 감독, 유품 정리인 출연
세상에 남겨진 것에 대한 자기님들의 이야기
사진 제공=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사진 제공=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 ‘그리고, 남겨진 것들’ 특집을 선보인다,

오늘(8일) 방송되는 ‘유퀴즈’ 122회에는 지난 예고편에 등장해 높은 관심을 받았던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전 주장 박지성이 출연한다. 또한, 백미경 작가, 장항준 감독, 유품 정리인 자기님이 유퀴저로 등장해 세상에 남겨진 특별한 것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계획이다.

먼저 드라마 ‘품위있는 그녀’, ‘마인’의 백미경 작가가 ‘유 퀴즈’를 찾는다. 장르를 불문하고 예측 불가 스토리로 시청자를 사로잡는 자기님은 드라마 작가가 된 계기부터 드라마를 통해 전하고 싶은 삶의 가치까지 솔직하게 전하며 재미를 선사한다. 마음속에는 늘 코미디를 품고 산다는 자기님의 향후 집필 계획도 공개될 예정으로 궁금증을 더한다.

20년 차 영화감독이자 10년째 예능 유망주인 ‘무비테이너’ 장항준 감독은 유쾌한 입담을 뽐낸다. 흥행 보증 수표인 아내 김은희 작가 덕분에 ‘인생은 장항준처럼’, ‘신이 내린 팔자’ 별명을 얻게 된 자기님은 알고 보면 알뜰한 씀씀이 해명을 시작으로 흥미진진한 대화를 이어간다. “현재 인생에 매우 만족한다”는 자기님의 일상, 구체적인 차기작 계획은 물론, 지금의 긍정적인 마인드를 있게 해 준 어린 시절, 행복 속 언제 닥칠지 모르는 불행에 대비하는 자세를 공유하며 공감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한국인 최초 프리미어리거이자 국내에 해외 축구를 알린 ‘해버지(해외 축구의 아버지)’ 박지성 자기님과의 토크도 계속된다. 초등학교 4학년 시작한 축구, 일본 및 유럽 리그 경험담, 가장 기억에 남는 경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알렉스 퍼거슨 감독과의 인연 등 대한민국 축구계의 레전드다운 화려한 축구 인생을 생생하게 풀어낸다. 뿐만 아니라 유럽 진출의 큰 그림을 그린 2002년 포르투갈전 취업 세리머니와 2010년 한일전을 달군 산책 세리머니에 담긴 뒷이야기, 루니, 에브라, 퍼디낸드가 함께하는 맨유 단체 대화방 소식도 공개할 것으로 알려져 기대감을 높인다.

삶의 마지막 흔적을 정리하는 유품 정리인 김석중 자기님은 고인이 세상과 작별하는 것을 도와주는 일을 하고 있다. 대기업 퇴사 후 개인 사업을 하던 중 뜻밖의 사건으로 유품 정리 업체를 운영하게 됐다는 자기님은 유품 정리 진행 절차, 잊혀지지 않는 유품 정리 일화들을 담담히 밝힌다. 자기님이 유품을 정리할 때 늘 갖고 다니는 캐리어에 담긴 사연, 딸을 오열하게 한 어머니의 냉장고 안 유품 등 남겨진 물건을 통해 듣는 우리 삶의 마지막 이야기들이 깊은 울림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연출을 맡은 박근형 PD는 “오늘 방송되는 122회에서는 치열한 열정과 노력 끝에 나만의 무언가를 남긴 자기님, 세상에 남겨진 무언가를 정리하는 자기님들과 사람 여행을 떠난다. 차별화된 스토리와 작품을 남기고, 축구 선수로서 전설적인 기록을 남기고, 누군가가 남긴 물건들을 정리하는 자기님들의 인생 이야기가 즐거움과 더불어 진한 여운을 남길 것”이라고 전했다.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매주 수요일 저녁 8시 40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