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N '베짱이' 방송 화면.
사진=MBN '베짱이' 방송 화면.


방송인 전현무가 탈모인의 비애에 공감하며 “미용실에서의 내 모습”이라고 밝혔다.

지난 9일 방송된 MBN 예능'개미랑 노는 베짱이'에서는 한국화가 김현정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김현정은 작품을 그리기 위한 화보 촬영을 위해 직접 모델로 나섰다. 그는 화보 촬영을 위해 숍을 방문했고, 헤어 스타일링을 받았다. 헤어 옷핀 수십 개를 사용한 스타일링을 자주 사용해 탈모가 왔다는 김현정은 머리 곳곳에 빈 곳이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에 숍 원장님은 비어보이는 머리 부분에 그림을 칠하기 시작했고, 김현정은 멋쩍게 웃으며 "머리에 그림을 그리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이를 본 MC 전현무는 "미용실에서의 내 모습을 보는 것 같다"고 공감했고, 박군 역시 "나는 흑채를 머리에 그냥 갖다 붓는다"며 "그래서 비가 오면 안 된다"고 토로했다.

이에 전현무는 "탈모인들의 비애"라며 슬퍼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미국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에서 단독 개인전을 연 최연소 한국인이자 포브스 선정 아시아에서 영향력 있는 30세 이하 30인에 선정되기도 한 김현정. 그는 "잠자는 시간과 밥 먹는 시간을 제외하고서는 모든 시간을 그림을 그리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후 정신 없이 바쁜 개미의 일상을 보여준 김현정은 김민아와 함께 힐링 여행을 떠났고, 여행을 마치며 "선물 같았던 하루였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