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G워너비 곡 작업? "너무 잘 하더라"
"이성경 출연작은 언제든 달려가겠다"
빨리 작업하고 싶은 가수? 쌈디
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보이는 라디오 캡처


밴드 로코베리가 그간 작업했던 음악에 대한 얘기를 나눴다.

21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는밴드 로코베리가 게스트로 출연해 김신영과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게스트로 참석한 로코베리는 "저희가 두 명인 줄 모르시는 분들이 많다"며 로코와 베리로 구성된 밴드라고 설명했다.

이에 김신영은 "'무한걸스' 당시 정시아, 백보람 등에게 인기가 몰렸어서 저도 익숙하다"고 공감했다. 그러면서 "로코베리가 드라마 OST 작업을 많이 했는데, 대본을 보고 만드시냐"고 물었다.

로코베리는 "대본을 보내주시는 경우엔 전부 다 본다. 대본을 보고 만든 곡은 '태양의 후예', '호텔델루나' 등이 있다"며 "'도깨비'는 내용을 전화로 들었다. 장면 설명과 함께 곡 의뢰를 주셨다"고 말했다.

김신영이 "이 배우가 출연하는 드라마라면 무조건 작업하겠다는 분이 있냐"고 묻자 로코는 "이성경 씨랑 작업을 했는데 너무 작업을 열심히 해주셔서 이 분이 출연하는 드라마라면 언제든지 달려갈 것 같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로코베리는 MSG워너비 곡 작업에 대해 "파트 나누는 건 어울리는 부분이 금방 떠올라서 어렵지 않았다. 다만 많은 인원이 녹음하니 힘들긴 했다"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그날 당일날 들려줬는데 한 번 듣자마자 너무 잘 하더라"고 칭찬했다.

이어 "코미디언 분들과 합작하는 걸 좋아해서 꽤 많이 했다"며 "조남지대, 김영철과 작업했고 이진호 씨도 농번기 랩 하고 한창 들떠서 작업을 제안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후 김신영은 "로코베리가 가장 빨리 작업하고 싶은 아티스트는 누구냐"고 물었다. 로코베리는 "쌈디 씨가 발라드 앨범을 같이 해보자고 얘기했었다. 빨리 해보고 싶다"며 "목소리가 너무 좋으시다"고 밝혔다.

김신영은 "셀럽파이브와 작업을 하자"고 즉석 섭외하자 베리는 "안 그래도 얼마 전에 송은이 씨와 만났는데 저희 음악적 역량으로는 접근하지 못하는…"이라며 상황을 모면했다.

끝으로 로코베리는 "저희가 작업하는 곡들 외에 밴드 활동도 하고있다. 저희 노래도 많이 들어달라"고 덧붙였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