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화면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화면


가수 인순이가 다문화 가정의 차별을 딛고 성공한 뒤 자신과 똑같은 차별을 받고 있는 아이들을 위한 학교를 설립했다.

지난 7일 방송된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홍천에서 대안학교를 운영 중인 인순이의 근황이 공개됐다.

인순이는 형재 홍천에 기숙형 대안학교를 설립하고 이사장으로 있다. 이날 인순이는 학교를 소개하며 "6회 졸업식까지 치렀다. 첫해에는 5명이 졸업해 남학생 2명이 군대에 갔다. 한 친구는 군 복무 중 월급을 모아 학교를 후원했다. 너무 감사해서 후원을 해야 된다더라"고 뭉클한 감정을 전했다.

인순이의 대안학교 설립은 절친 혜은이도 몰랐을 정도. 인순이는 "많이 모르신다. 나를 만나면 '후원해달라고 하는 거 아냐?'라고 부담스러워할까봐 말을 못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아는 분들한테는 만원씩 길게 해달라고는 한다. 마음만 우리 학교와 갖고 계시면 밖에서 다문화 아이를 봤을 때 달리 보이지 않겠냐"고 덧붙였다.

인순이가 대안학교를 설립한 이유는 다문화 가정 아이들의 자립을 위해서라고 했다. 그는 "내가 아팠으니까 아파본 사람의 심정을 안다. 엄마와 아빠는 각자 나라 사람으로 인정받지만 나는 어디에도 안주하지 못하는 시소 타는 느낌이 있다"며 "엄마이기도 하고 다문화 2세로서 아이들의 마음을 이해할 거 같아 시작했다"고 밝혔다.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화면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화면
다문화 가정인 인순이는 차별도 고백했다. 그는 "18살쯤이었나 버스를 타고 서울에 오는데 뒷자리 남자 둘이 내 좌석을 발로 차고 온갖 별소리를 다하더라"며 "'왜 날 갖고 그러냐'고 뭐라 하니까 더 재밌어했다. 울면서 싸우다가 '저 사람들이 날 갖고 놀리는 게 틀린 말은 아니네'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날부터 해탈을 했다. 내가 나를 인정했다”고털어놨다.

이어 “사람들이 생판 남이 아닌 나를 두고 놀리는 거다. 그게 나인 거다. 아이들에게 해줄 수 있는 건 인정하라는 이야기다. 남들에게 상처를 인정할 수 있게, 아이들이 커서 사회에서 덜 흔들리게 하는 게 우리 학교 정신"이라고 강조했다.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화면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화면
인순이는 연애와 결혼, 딸 이야기도 공개했다. 인순이는 1992년 교통사고를 크게 당한 뒤 인생에 대한 회의감을 느꼈고, 슬럼프를 겪던 중 남편을 처음 만났다. 그는 "내가 잘 살았는지를 묻고 싶었는데 갑자기 남편이 떠오르더라. 그래서 상담하다가 연인으로 발전했다. 데이트 하면서 내가 남긴 밥을 먹는 모습에 깜짝 놀랐다. 그래서 결혼하게 됐다"고 말했다.

남편 가족의 반대가 있었지만 남편의 노력으로 결국 결혼했다. 인순이는 "남편의 작은 아버지가 반대했다. 남편이 무릎 꿇고 빌고 나는 안 한다고 했다. 내가 뭐가 부족한가 싶었다. 반대하는 결혼을 안 하고 싶었는데 남편이 허락을 받아왔다"며 웃었다.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화면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화면
딸 이야기도 했다. 인순이는 "노래도 좀 한다. 어렸을 때 가수가 되고 싶다 해서 '가수 생명력이 너무 짧다'고 이야기했다. 평범한 학창 시절을 보내길 바랐다"고 말했다.

이어 "그랬더니 포기하고 공부를 시작했다. 열심히 공부해서 유학을 갔다. 미국 스탠포드 대학을 과 수석으로 졸업했다. 10%만 주는 상까지 받았다. 3학년 때 시애틀 M사 본사에 인턴을 갔는데 잘 됐다. 4학년 졸업하자마자 취업을 했다"며 "엄마와 가까운 곳에 살고 싶다 해서 퇴사 후 한국에 왔다. 아깝더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