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명 같은 러브스토리
미국서 세 번째 결혼
"더 이상의 결혼 안돼"
'스타다큐 마이웨이' / 사진 = TV조선 제공
'스타다큐 마이웨이' / 사진 = TV조선 제공


17일 밤 방송되는 TV CHOSUN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개명과 세 번째 결혼으로 새롭게 태어난 개그맨 엄영수(구 엄용수)의 파란만장한 인생을 조명한다.

1981년 MBC 개그콘테스트로 데뷔한 엄영수는 재치 있는 입담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개그맨으로서 성공한 삶과 달리, 엄영수의 결혼 생활은 두 번의 이혼을 겪는 등 평탄하지 않았다. 이혼 후 홀로 지내온 엄영수에게 어느 날 드디어 봄이 찾아왔다. 지난 2월 초 재미교포 사업가와 미국 캘리포니아의 한 교회에서 결혼식을 올리며 세 번째 결혼을 하게 된 것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아내와의 운명적인 러브 스토리를 전한다. 엄영수는 아내와의 첫 만남을 떠올리며 "아내가 전화를 해서 '남편과 (사별한 지) 3년 됐다. 삶의 의욕이 없고 상처가 깊어서 우울증도 오고 그랬는데, 엄 선생님의 코미디를 생각하면 너무 즐겁고 힐링이 돼 재기하는 데 도움을 줬다. 이렇게 용기를 내서 전화드렸다' (라고 말하길래) 그래서 제가 LA를 방문해서 대화를 나눠보고 만났다"라며 아내와 사랑을 시작하게 된 특별한 사연을 공개한다.

또 엄영수와 오래전부터 친분을 쌓아온 개그우먼 '미녀 삼총사' 김보화, 팽현숙, 김현영이 등장해 엄영수의 신혼집을 습격(?) 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요란하게 등장한 이들은 엄영수에게 "네 번째는 그만"이라며, "이제 더 이상의 결혼은 안 된다"라고 말하는 등 틈새 개그를 노려 웃음을 자아냈다.

엄영수가 아내에게 깜짝 통화를 걸어 무뚝뚝한 남자에서 180도 달라진 '사랑꾼 면모'를 보인 가운데, 이들의 찐 반응은 어땠을지 공개된다. 이뿐만 아니라 엄영수의 미래를 응원하는 절친들, 탤런트 김형자와 개그맨 김학래의 진솔한 토크와 시끌벅적한 케미도 방송에서 만날 수 있다.

한편, 엄영수는 세 번째 결혼을 잘 치를 수 있었던 이유로 "아버지의 선택을 묵묵히 지켜봐 준 딸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고 말해 가슴 뭉클함을 자아냈다. 가슴으로 얻은 엄영수의 딸, 그리고 손자들과 함께한 행복한 모습도 공개될 예정이다.

엄영수의 진솔한 인생 이야기는 17일 밤 10시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