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택, '노는택'
전태풍 폭풍 친화력
조준호 '브로집 준호'
'노는 브로' / 사진 = 티캐스트 E채널 제공
'노는 브로' / 사진 = 티캐스트 E채널 제공


'노는브로(bro)'에서 여섯 멤버들의 6인 6색 매력을 예고하고 있다.

티캐스트 E채널 '노는브로'는 운동 밖에 몰랐던 남자 스포츠 선수들의 첫 번째 하프타임이 펼쳐지는 프로그램이다. 박용택(야구), 전태풍(농구), 김요한(배구), 조준호(유도), 구본길(펜싱), 김형규(복싱)의 라인업으로 궁금증을 키우고 있다. 이에 이들을 수식하는 해시태그 키워드를 통해 방송에서 선보일 매력을 미리 알아봤다.

먼저 박용택은 KBO 최다 안타의 기록을 가진 레전드 야구선수이자 LG트윈스에서만 19년을 보낸 30년 야구쟁이다. 야구만 파고든 그의 인생 속 어떤 고민과 사연이 있었을지 오직 '노는브로'를 통해 보여줄 속 이야기가 궁금해진다. 그의 첫 고정 예능 프로그램이라는 점 역시 야구팬들과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포인트다.

뿐만 아니라 박용택은 별명이 너무 많아서 별명 사전까지 있는 독특한 이력의 소유자로 제작진 역시 "박용택은 자기관리에 정말 철저한 선수"라며 "본인 안경이 500개 씩 있다더라. 그만큼 관리에 굉장히 신경을 쓰고 남다른 패션 감각도 있어 '패션택'으로도 불린다"고 귀띔해 웃음을 자아낸다. 과연 '패션택'의 실체는 무엇이며 '예능택', '노는택'이라는 새로운 별명과 함께 어떻게 '노는브로'에서 제대로 놀아볼지 가슴을 뛰게 만든다.

현역에서 은퇴한 농구선수 전태풍은 농구계 핵인싸로 유명했던 만큼 폭풍 친화력과 거침없는 입담을 자랑한다. 또한 농구 코트를 떠난 지금 3남매 육아 중인 아빠이자 육아 2년차의 전업 주부로서 애환을 털어놓는다고 해 심상치 않은 포스가 느껴지고 있다.

배구계 강동원으로 화제를 모았던 김요한은 키 2m라는 저 세상 피지컬까지 갖췄다. 이제는 한 게임 회사의 이사로서 운동과 전혀 다른 길을 걷고 있는 그의 이야기와 그가 때릴 예능 스파이크를 기대케 한다.

유도 외길 인생을 걸어온 조준호는 은퇴 후 삶을 담담하게 털어놓는 한편 출연진들 사이에선 분위기 메이커로도 활약한다. 최근 노래 '우리집'이 역주행하면서 '우리집 준호'라는 별명을 얻은 2PM 준호에 이어 '노는브로'의 조준호는 '브로집 준호' 등극을 예고, 시청자들을 제대로 '준며들(조준호에게 스며들다)' 시간이 기다려지고 있다.

'훈남검객', '펜싱계 박해준' 구본길은 앞서 '노는언니'에 게스트로 출연해 반고정 멤버 '본순이'로 불리며 언니들과 꿀잼 케미를 이뤘다. 이에 '노는브로'에서도 브로들과 함께 환상의 조합을 이뤄 시청자들의 웃음을 책임진다.

아시아 복싱 1위의 복싱선수 김형규는 '노는브로'가 첫 예능 프로그램 출연이다. 남다른 피지컬로 형들을 긴장시키는 돌주먹 막내로 등극, 예능 병아리로서 귀여움과 순박 섹시의 매력을 퍼붓는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처럼 가지각색 개성을 가진 여섯 멤버들의 활약이 기대되는 가운데 '노는브로'의 방현영 CP 역시 "은퇴한 혹은 현역 선수들의 몰랐던 사생활이 이들의 캐릭터와 함께 어떻게 풀려나오는지 주목해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더불어 "그간 알려지지 않았던 남자 스포츠 선수들의 세계와 각 종목의 현실도 함께 알리는 긍정적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노는언니'가 여성 선수들의 이야기를 알리며 영향력을 확장하고 있는 것처럼 '노는브로' 역시 남자선수들의 알려지지 않았던 다양한 이야기를 발굴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여 더욱 기대지수를 높이고 있다.

한편, 티캐스트와 왓챠가 공동제작하는 새로운 예능 프로그램 '노는브로'는 오는 5월 E채널에서 첫 방송되며 왓챠에서 독점으로 스트리밍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