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희 "연애할 땐 잠도 안 잤다" 사랑꾼 과거 고백
"새벽에 일 끝나도 남친 만나러 가"
'언니한텐 말해도 돼' 김원희 / 사진제공=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김원희 / 사진제공=SBS플러스


김원희가 연애할 때는 24시간 깨어있었다고 고백한다.

김원희는 23일 밤 9시 방송되는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 사랑꾼 면모를 드러낸다.

이날 방송에는 7월 결혼을 앞둔 예비 신부가 언니들을 찾아온다. 언니들은 배우 한혜진을 닮은 예비 신부의 외모에 깜짝 놀라며 감탄한다.

예비 신부는 "예비 신랑과의 결혼이 고민된다"며 언니들에게 고민을 털어놓는다. 예비 신부는 "예비 신랑이 정말 바쁜 사람이다. 예비 신랑은 로스쿨에 다니며 공인중개사 자격증을 따고 여기에 스타트업 회사도 운영하고 있다"고 말문을 연다.

데이트할 때도 예비 신랑은 인터넷 강의를 들어야 한다며 한쪽 귀에는 이어폰을 꽂고 있을 때가 있다고 한다. 예비 신부는 "이 결혼을 해도 될지 걱정된다"고 말한다.

김원희는 "이렇게 예쁜 예비 신부를 외롭게 두는 게 이해가 안 된다"며 목소리를 높인다. 또한 김원희는 자신의 연애 시절을 떠올리며 "나는 연애할 때는 24시간을 자지 않고 깨어있었다. 새벽에 일이 끝나도 남자친구 얼굴을 보러 갔다. 연애는 원래 그런 거 아니냐"며 예비 신랑을 향한 분노를 감추지 못한다.

예비 신랑은 자신을 둘러싼 오해를 해명하겠다며 언니들 앞에 나타난다. 그는 자신과 예비 신부는 이미 한팀이 됐기 때문에 이 모든 건 예비 신부를 위한 일이었다며 당당한 태도로 일관해 언니들의 속을 답답하게 만든다.

군 제대 후 영화 촬영 일정까지 조율하며 언니들을 만나러 온 스페셜 MC 정진운 역시 예비 신랑의 당당함에 당혹감을 내비친다.

김원희의 연애담과 정진운의 뒷목을 잡게 만든 예비부부의 고민은 23일 밤 9시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