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신박한 정리' 방송화면
사진=tvN '신박한 정리' 방송화면


tvN '신박한 정리'에 출연한 고지용, 허양임 부부가 극과 극 취향을 완전히 타협한 정리로 만족감을 느꼈다.

지난 15일 방송된 '신박한 정리'에는 고지용, 허양임, 허승재 가족이 출연했다. 이 집의 가장 큰 문제점은 고지용과 허양임의 극과 극 취향이었다. 인테리어는 물론 성격과 성향 모두 달랐다.

허양임은 "옷을 의자에 걸어놓는 건 남편이 제일 싫어하는 것"이라면서 "난 당장 빨지 않아도 될 옷은 나중에 정리하는 타입, 남편은 깔끔함이 우선이다"고 말했다. 고지용은 "술 만취해도 다 정리하고 잠옷입고 잔다"고 거들었다.

MC들은 "달라도 너무 다르다, 취향이 서로 달라 많이 부딪힐 것 같다"고 했고, 두 사람은 "너무 스트레스 받는다고 싸울 때 있어, 처음에 진짜 스트레스 많이 받았다. 근데 지금은 많이 놨다"고 인정했다.

고지용, 허양임 부부의 드레스룸이 가장 정리가 필요해보였다. 드레스룸은 바빴던 허양임을 대신해 고지용이 전문가와 상의해 만든 공간. 허양임은 "수납장도 남편 취향으로 골라, 바지걸이 행거도 남편이 차지했다"며 불만을 말했다. 깔끔한 걸 좋아하는 고지용과 다르게 허양임은 자유분방해 정리가 쉽지 않아 보였다. 인테리어는 두 사람의 취향을 모두 만족시킬 수 있게 해야했지만, 허양임은 결혼 당시 매우 바빠 함께 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사진=tvN '신박한 정리' 방송화면
사진=tvN '신박한 정리' 방송화면
MC들은 "적과의 동침인 모습. 치열한 지분 싸움이 느껴진다"고 농담해 웃음을 안겼다. 고지용은 "드레스룸 따로 쓰는게 좋다, 하지만 내가 밑으로 밀려날 것 같다"고 요청했다.

정리 후 고지용, 허양임 가족의 집은 두 사람의 취향을 존중해 변화됐다. 혼자 드레스룸을 쓰고 싶은 고지용을 위해 그만의 공간이 마련됐고, 정리를 잘 하지 못하는 허양임을 위해서는 과거 창고방을 활용해 수납장과 정리된 공간이 완성됐다.

아들 승재의 공부방도 완벽 변신했다. 승재의 책상부터 승재가 키우고 있는 미꾸라지, 가재 등과 함께 지낼 수 있는 곳이 됐다.

하이라이트는 지하. 가족들이 단란하게 TV도 보며 공부할 수 있는 깔끔한 공간이 됐다. 부부만을 위한 로맨틱 공간도 만들어졌다. 고지용은 "아내랑 자주 술 마실 것 같다"며 기뻐했다. 허양임 역시 고지용과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있겠다며 만족했다.

한편 고지용과 허양임은 4년의 연애 끝에 2013년 결혼했고 슬하에 아들 승재 군을 두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