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은, 정조국 향한 꿀눈빛
"나 왜 이렇게 들이대" 깜짝
정일우, 2G폰 시절 셀카 공개
'폰클렌징' 예고/ 사진=MBC 제공
'폰클렌징' 예고/ 사진=MBC 제공


배우 정일우와 김성은이 MBC 새 예능프로그램 ‘폰클렌징’을 통해 휴대폰 속 숨겨둔 사진첩을 열었다.

오는 9일 첫 방송을 앞둔 ‘폰클렌징’ 제작진이 예고 영상을 공개했다. ‘원조 한류 스타’ 정일우와 ‘주부들의 워너비’ 김성은의 화려함을 벗은 일상 속 솔직하고 자연스러운 모습이 그려졌다.

‘폰클렌징’은 정리하지 못한 채 쌓여있는 휴대폰 속 수만 장의 사진들을 의뢰인 맞춤형으로 대신 정리해 주는 버라이어티 토크쇼다. 윤종신, 유인나, 딘딘이 스타트업 창업주로 변신해 ‘폰클렌징’을 찾은 스타 의뢰인들의 휴대폰 속 사진과 추억을 깔끔하게 정리해주고, 사진에 얽힌 진솔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8일 공개된 영상에는 자신의 사진첩을 보며 부끄러워하는 정일우와 김성은의 모습이 담겼다. 윤종신, 유인나, 딘딘은 두 사람의 사진첩을 낱낱이 분석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2G폰 시절부터 10년 넘게 저장해온 정일우의 휴대폰 사진첩에는 셀카만 7~800장으로 MC들을 놀라게 했다. 그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첫사랑의 모습은 온데간데 없이, ‘아재 느낌’ 충만한 정일우의 셀카 사진들이 반전 매력을 예고했다. “탁재훈이 보인다”는 MC들의 짓궂은 놀림에도 자신만의 셀카 철칙을 말하는 정일우의 해명 타임이 웃음을 안긴다. 묘하게 빠져드는 정일우의 10년치 셀카 사진을 모두 볼 수 있는 ‘폰클렌징’ 본 방송을 향한 기대를 증폭시킨다.

결혼 12년 차 김성은은 남편인 축구선수 정조국과의 달달한 부부 사진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을 감상하던 중 김성은은 “항상 몸이 신랑한테 가 있다”며 몰랐던 사실을 깨닫는다. 또한 “나 왜 이렇게 들이대?”라며 민망해하는 모습으로 폭소를 유발했다. 의외의 패션 감각을 자랑하는 정조국의 사진을 보며 김성은은 데이트 에피소드를 털어놓기도 해, 모두의 부러움을 자아낼 부부만의 러브스토리에도 관심이 더해진다.

총 12만 장의 사진 공개를 예고한 정일우와 김성은의 휴대폰 속에는 어떤 사진들이 담겨 있을지, 짧은 분량의 선공개 영상만으로도 풍성한 볼거리를 기대하게 한다.

‘폰클렌징’은 오는 9일 오후 9시 2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