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감 경찰' 출연
유재석X조세호, 감탄
"배달원인 것처럼"
'유 퀴즈 온 더 블럭' / 사진 = tvN 영상 캡처
'유 퀴즈 온 더 블럭' / 사진 = tvN 영상 캡처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강승구 경위가 데이트 폭력을 막아낸 상황을 설명했다.

3일 밤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92회에는 직감으로 범인을 잡은 '육감 경찰' 강승구 경위가 출연했다.

강승구 경위는 육감으로 데이트 폭력을 막아낸 것이 화제가 된 바 있다. 강 경위는 경찰서로 자장면 2개를 주문한 전화 내용을 듣고는 "남자친구에게 맞은 거냐"라며 육감을 이용해 발빠르게 사건을 접수했다.

유재석은 신고 접수 내용을 들으며 "신고한 분도 기지를 발휘했고, 그걸 알아챈 경위님도 정말"이라며 감탄했다. 강 경위는 "경찰에 전화한 게 맞는데 짜장면을 달라고 하니까 처음에는 당황했다. 시간이 흐르면 신고자가 불안해할 수 있으니까"라며 "신고자에게 안도감을 주기 위해서 짜장면을 빨리 갖다주겠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또 "경찰들에게도 중식당 배달원인 것처럼 해달라고 했다. 신고자는 병원으로 후송하고 가해자는 체포가 됐다"라고 상황을 전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