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수진, 싱글맘 고충 토로
"아이가 아빠를 자주 보고 싶어한다"
"전 남편과 여행도 가능"
"부모의 불화, 상처였다"
사진=SBS플러스 '언니한텐' 방송 화면.
사진=SBS플러스 '언니한텐' 방송 화면.


개그맨 배동성 딸 배수진이 이혼 가정의 아픔과 싱글맘으로서의 고충을 털어놓았다. 지난 2일 방송된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다.

이날 배수진은 "이혼 가정의 아픔을 물려주고 싶지 않아요"라는 제목의 사연을 보냈다.

배수진은 현재 네 살 아들 래윤이을 키우고 있는 26살 싱글맘이라고 밝혔다. 그는 과거 부모님의 이혼으로 인해 크게 상처 받고 '절대 이혼하지 말아야지. 내 자식에게 상처 주는 일은 절대 하지 말아야지'라고 다짐하며 23살 어린 나이에 결혼했지만, 결혼 2년 만에 이혼했다고.

그는 “남편과 이혼하고 혼자 키우면서 아이에게 한부모 가정이라 생기는 외로움을 물려주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왜냐면 제가 이혼한 아빠랑 단둘이 살면서 외로움을 많이 느꼈다. 그래서 아이가 아빠를 보고 싶다고 하면 언제든 만나게 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상하게 아이가 아빠의 빈자리를 더 크게 느끼는지 아빠를 찾는 횟수가 점점 늘어난다"고 고민을 상담했다.
사진=SBS플러스 '언니한텐' 방송 화면.
사진=SBS플러스 '언니한텐' 방송 화면.
스튜디오에 등장한 배수진은 "이혼한지 8개월 됐다. 아들을 혼자 키우고 있다"고 소개했다. 어린 나이에 결혼을 하게 된 계기를 묻자 "외로웠기 때문"이라며 “저만 아버지와 자랐다. 아빠가 지방 스케줄이 많으셨다. 미국에서 살다보니 저는 친구가 별로 없었다. 그래서 빨리 자리 잡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2년의 결혼 생활은 고통의 연속이었다고. 배수진은 "하루하루 버텼다. 결국에는 아이 때문에 이혼해야겠다 싶었다. 아이가 편안한 가정에 있는 것이 더 나은 것 같았다"고 말했다.

싱글맘의 고충도 밝혔다. 그는 "지금 코로나19가 심해지면서 어린이집에 갈 수 없다. 제가 일도 해야 하는데 24시간 집에서 계속 붙어있다. 아들이어서 주로 몸으로 놀아줘야하는데 힘들더라"고 했다.

또 최근 아들이 아빠를 찾는 일이 많아져 이전보다 자주 만나고 있다고. 이에 유은정 전문의는 "너무 자주 만나면 한 쪽으로 관심이 치우칠 수 있기 때문에 1차 양육자가 룰을 정한 뒤 아이 성장에 따라 유동적으로 변해야한다"라고 조언했다.

이어 배수진은 "외로움을 느끼지 않게 하기 위해 '사랑한다'고 표현을 많이 했다. 원래는 표현을 잘 못하는데 아이를 위해서 사랑 표현을 많이 하고 있다. 래윤이가 원하면 전남편과 2박 3일 여행도 갈 수 있다"고 밝혔다. '전남편이 애인이 생긴다면 어렵지 않냐'는 질문에는 "전남편 여자 친구가 허락하면 괜찮다. 같이 가도 된다"라고 답했다.

이에 전문가는 "이성 친구는 아이가 어릴수록 공개하지 않는 게 좋다. 이성 친구를 공개하는 건 부모 중심적 사고다. 아이 입장에서 보면 부모의 사랑을 빼앗는 누군가가 생기는 거다"라고 했다.
사진=SBS플러스 '언니한텐' 방송 화면.
사진=SBS플러스 '언니한텐' 방송 화면.
배수진은 과거 부모님의 이혼 당시를 떠올리기도 했다. 그는 "고등학교 2학년 때였다. 아빠랑 방송에 나갔는데 부모님 사이가 좋지 않았다. 엄마는 아빠에 대한 험담을 하고, 아빠는 엄마에게 전달할 말을 했다. 부모님이 이해가 가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이때 받은 상처 때문에 배수진은 결코 전 남편에 대한 험담을 하지 않는다고.

전문가는 “꼭 이혼가정이라기 보다 부모님의 불화를 많이 본 아이들의 경우에는 트라우마가 있다. 부모님이 싸워도 화해하는 상황을 많이 본 아이들은 작은 갈등이 있어도 두려움 없이 갈등 해소를 한다”며 “그런데 갈등만 하고 화해나는 모습을 보지 못했던 자녀들은 작은 갈등이 생겼을 때 너무 큰 공포를 느낀다. 그러다 보니 빨리 이별하려는 경향이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혼한 부모가 죄인은 아니다. 가장 나쁜 부모는 죽도록 싸우면서 너희 때문에 이혼 못하고 사는 거라고 말하는 거다. 배수진은 너무 잘하고 있다. 죄책감만 버린다면 부담감도 줄어들어서 아이의 행복도를 더욱 높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격려했다.
사진=SBS플러스 '언니한텐' 방송 화면.
사진=SBS플러스 '언니한텐' 방송 화면.
'아이가 아빠에게 가면 어떡하지'라는 고민이 있다는 배수진은 "아이를 정성스럽게 키우다 '엄마 싫어, 아빠랑 살래'라고 할까봐 무섭다. 사춘기에 그러면 어찌할지 걱정이 된다"라고 털어놓았다.

이에 전지현 변호사는 "양육은 아이를 더 좋은 환경에서 잘 기르는 것이다. 법원에서는 양육권자를 정할 때 13세가 넘으면 아이의 의사를 묻긴 하지만 여러 기준을 종합적으로 판단한다. 아이한테 다 못해주고 있다는 생각을 버려라. 같이 키워도 아빠 역할을 못하는 사람 많다"라고 말했다.

배수진은 "마음이 너무 편해졌다. 들어오기 전까지 너무 떨렸다. 그런데 언니들과 함꼐 얘기하다 보니 속이 너무 시원하고 마음이 너무 편해졌다"라 감사를 표했다.

한편, 배수진은 2018년 7살 연상인 뮤지컬 배우 임현준과 결혼했지만 지난해 이혼했다. 앞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 출연한 그는 "신혼집이 원룸이었는데 방이 하나다보니 더 싸우게 됐다. 한 번 싸우면 바닥을 보며 크게 싸우는 스타일이라 아침에 일어나면 눈치를 볼 정도로 힘들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