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신2' 6개월 대장정 마무리
최고 시청률 경신하며 유종의 미
/사진 = SBS '트롯신이 떴다' 방송화면
/사진 = SBS '트롯신이 떴다' 방송화면


가수 강문경 / 사진 = SBS '트롯신이 떴다' 방송화면
가수 강문경 / 사진 = SBS '트롯신이 떴다' 방송화면

"어머니, 아버지 감사드린다. 각자 위치에서 열심히 살자고 하셨는데 부모님이 감사하다. 저희 대표님 감사하다."

'트롯신이 떴다2-라스트 찬스’ 강문경이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23일 방송된 SBS '트롯신이 떴다2-라스트 찬스'(이하 '트롯신2')에서는 치열한 경쟁 끝에 살아남은 TOP6 배아현, 최우진, 강문경, 한봄, 손빈아, 나상도의 결승전이 그려졌다.

결승전은 트롯신들과 함께하는 듀엣 무대와 자신이 선곡한 자유곡으로 펼치는 개인 무대 2라운드로 나누어 진행됐으며, 최종 순위는 트롯신의 점수와 대국민 문자 투표 점수를 합산해 선정했다.
/사진 = SBS '트롯신이 떴다' 방송화면
/사진 = SBS '트롯신이 떴다' 방송화면
오직 한국 트로트 발전과 힘든 후배들을 위하는 마음으로 '트롯신2'를 시작한 트롯신들은 듀엣 무대로 마지막 지원사격을 펼쳤다. 살아 있는 전설과 다음 세대 트롯신을 꿈꾸는 TOP7의 환상적인 하모니는 역대급 감동을 선사하며 결승전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그런가 하면 개인 무대에서는 자신의 모든 것을 쏟아 내는 TOP6의 열정이 이목을 집중시켰다. 트롯신들은 마지막까지 아낌없는 조언과 칭찬으로 이들에게 응원을 보냈다. 사뭇 긴장감이 감도는 모든 경연이 끝난 뒤 박군, 이제나, 김태욱, 풍금, 장보윤, 한여름이 흥이 넘치는 특별 무대로 자리를 빛냈다.

먼저 집계된 트롯신 점수에서는 1등의 사나이 나상도가 1위를 차지했다. 그러나 문자 투표로 모든 것이 뒤바뀔 수 있는 상황이었기에 참가자들 모두 떨리는 마음으로 결과를 기다렸다. 대국민 문자투표까지 모두 합산한 결과 차세대 트롯신의 영광은 강문경에게 돌아갔다. 그 뒤를 이어 나상도, 한봄, 손빈아, 배아현, 최우진이 각각 2~6위에 이름을 올렸다. 최종 우승자로 강문경이 불리던 순간에는 시청률이 무려 18.7%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까지 기록했다.

'트롯신2'를 만나기 전에는 노래에 대한 자신감을 잃어가던 7년 차 무명 가수 강문경이었다. 처음 '트롯신2' 무대에 섰을 때도 수줍은 인사로 트롯신들의 걱정 아닌 걱정을 불러일으킨 그지만, 무대가 시작되자 나타나는 반전 보이스가 신선한 충격을 안겼다. 마치 신이 들린 듯 완벽한 무대를 펼치는 그의 모습은 '뽕신'이 강림했다는 평을 듣기도 했다.
/사진 = SBS '트롯신이 떴다' 방송화면
/사진 = SBS '트롯신이 떴다' 방송화면
전공인 국악을 바탕으로 한 구성진 꺾기와 쭉쭉 뻗어 나가는 고음이 그의 트레이드마크가 됐다. 어떤 노래든 자신의 스타일로 재해석해 소화하며 매력을 발산해 온 강문경은 우승으로 화룡점정을 찍었다. 인생 역전 드라마에 주인공이 된 강문경은 "각자의 위치에서 열심히 살자고 하시며, 흔들리지 않으신 부모님께 감사하다. 고생하신 대표님께도 감사하다"며 눈물을 흘려 지켜보던 시청자들의 마음도 뭉클하게 했다.

'트롯신2'는 무대와 이름을 잃은 무명 가수들에게 노래를 포기하지 않을 수 있는 단 하나의 기회였다. 이미 데뷔를 한 가수들이 나오는 만큼 여타 오디션과는 다른 실력자들의 무대가 매회 감동과 전율을 선사했다.

'트롯신2'는 최고 시청률 18.7%, 13주 연속 수요 예능 시청률 1위 등 수많은 기록을 쓰며 시청자와 함께했다.

한편 '트롯신2'는 오는 30일 수요일 밤 9시 감독판으로 시청자를 찾아온다. 본 방송과는 또 다른 재미로 채워진 이번 감독판이 '트롯신2'가 떠난 시청자들의 연말을 풍성하게 만들어줄 전망이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