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작진, 홈페이지에 사과문 게재
"긴 역사 강연 내용 모두 담기 어려워"
"압축 편집하다 보니 생략된 부분 有"
'설민석의 벌거벗은 세계사' 클레오파트라 편/ 사진=tvN 캡처
'설민석의 벌거벗은 세계사' 클레오파트라 편/ 사진=tvN 캡처


tvN ‘설민석의 벌거벗은 세계사’ 제작진이 “이집트 클레오파트라 편에서 일부 오류가 있었다”며 사과했다.

제작진은 지난 21일 공식 홈페이지 게시판에 “방대한 고대사의 자료를 리서치하는 과정에서 일부 오류가 있었던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게재했다.

제작진은 “이 프로그램은 방대한 이야기의 세계사를 다루다 보니 한 편당 평균 총 4~5시간 녹화를 하고 있다”며 “방송시간 85분에 맞춰 시청자분들께 몰입도 있는 이야기를 선사하기 위해 압축 편집하다 보니 긴 역사 강연의 내용을 모두 담기 어려워 역사적인 부분은 큰 맥락에 따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과정에서 생략된 부분이 있었지만 제작진은 맥락상 개연성에 큰 지장이 없다고 판단해 결과물을 송출했다”며 “이에 불편하셨을 모든 분들께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제작진은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자문단을 더 늘리고 다양한 분야의 자문위원님들의 의견을 겸허히 수용하겠다”며 “향후 VOD 등에서는 일부 자막과 CG 등을 보강해 이해에 혼선이 없도록 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앞으로 더욱 세심한 자료 수집과 편집 과정 등을 통해 양질의 프로그램을 제작할 수 있도록 더욱 주의하겠다”며 “프로그램을 사랑해주시는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설민석의 벌거벗은 세계사'/ 사진=tvN 캡처
'설민석의 벌거벗은 세계사'/ 사진=tvN 캡처
이러한 사과문은 앞서 곽민수 한국이집트학연구소장이 ‘설민석의 벌거벗은 세계사’ 클레오파트라 편의 사실관게가 틀렸다고 지적해 논란에 휩싸인 뒤 나왔다.

곽민수 소장은 지난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설민석의 벌거벗은 세계사’ 클레오파트라 편을 보고 있다”며 “걱정했던대로 사실관계가 틀린 내용이 차곡차곡 쌓여간다”고 적었다.

이어 “사실관계 자체가 틀린 것이 너무 많아서 하나하나 언급하기가 힘들 지경”이라며 “지도도 다 틀렸다. 알렉산드리아 도서관을 알렉산드로스가 세웠다는 말이나 프톨레마이오스-클레오파트라 같은 이름이 무슨 성이나 칭호라며 ‘단군’이라는 칭호와 비교한다던가 하는 것들은 정말 황당한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왔노라, 보았노라, 이겼노라(VENI VIDI VICI)’를 이집트에서 로마로 돌아가서 말했다고 한 거 정도는 그냥 애교 수준”이라며 “정확히는 파르나케스 2세가 이끌던 폰토스 왕국군을 젤라 전투에서 제압한 뒤 로마로 귀국해서 거행한 개선식에서 한 말”이라고 꼬집었다.

곽 소장은 “이외에도 틀린 내용은 정말로 많지만, 많은 숫자만큼 일이 많아질 텐데 그렇게 일을 할 필요는 없을 것 같아서 생략한다”며 “재미있게 ‘역사 이야기’를 한다고 사실로 확인된 것과 그냥 풍문으로 떠도는 가십거리를 섞어서 말하는 것에 저는 정말 큰 문제의식을 갖고 있다. 그런데 설민석이 진행하는 이 프로그램은 그 문제의식의 극치라고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는 “‘역사적 사실’과 풍문을 함께 이야기를 하는 것은 역사 이야기를 할 때 관심을 끌기에 분명히 좋은 전략이지만, 하고자 하는 것이 그냥 ‘구라 풀기’가 아니라 ‘역사 이야기’라면 그 두 가지를 분명하게 구분해서 이것은 사실이고, 이것은 풍문이라는 것을 분명하게 언급해줘야 된다”며 “제가 자문한 내용은 잘 반영이 안 돼 있는 것 같기도 하다. 그냥 보지 마시라”고 했다.
다음은 ‘설민석의 벌거벗은 세계사’ 제작진의 사과문이다.
tvN ‘설민석의 벌거벗은 세계사’ 제작진입니다.

먼저 방대한 고대사의 자료를 리서치하는 과정에서 일부 오류가 있었던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이 프로그램은 방대한 이야기의 세계사를 다루다 보니 한 편당 평균 총 4~5시간 녹화를 하고 있습니다. 방송시간 85분에 맞춰 시청자분들께 몰입도 있는 이야기를 선사하기 위해 압축 편집하다 보니 긴 역사 강연의 내용을 모두 담기 어려워 역사적인 부분은 큰 맥락에 따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생략된 부분이 있었지만 제작진은 맥락상 개연성에 큰 지장이 없다고 판단하여 결과물을 송출하였습니다. 이에 불편하셨을 모든 분들께 정중히 사과드립니다.

제작진은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자문단을 더 늘리고 다양한 분야의 자문위원님들의 의견을 겸허히 수용하겠습니다.

또한, 향후 VOD 등에서는 일부 자막과 CG 등을 보강하여 이해에 혼선이 없도록 할 예정입니다. 앞으로 더욱 세심한 자료 수집과 편집 과정 등을 통해 양질의 프로그램을 제작할 수 있도록 더욱 주의하겠습니다.

프로그램을 사랑해주시는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