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째 아이들의 최대 고민
동생의 등장에 위기 의식
"동생의 탄생, 첫째에 스트레스"
'금쪽같은 내새끼' 27회 예고/ 사진=채널A 제공
'금쪽같은 내새끼' 27회 예고/ 사진=채널A 제공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이하 ‘금쪽같은 내새끼’)가 동생이 태어난 뒤 겪는 첫째들의 문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

오늘(11일) 방송에서는 ‘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개그우먼 허민과 야구선수 정인욱 부부가 출연해 방송 최초로 육아 일상을 공개한다.

최근 녹화에서 허민은 남편 정인욱과 함께 과거 개그콘서트에서 인기를 끌었던 ‘댄수다’ 코너를 재연하며 스튜디오에 등장해 이목을 끌었다. 최근 둘째를 출산한 허민은 ”양쪽 집안의 첫 손녀로 사랑을 독차지했던 딸이 동생이 태어난 뒤부터 떼쓰는 빈도가 높아졌다“며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어진 영상에서는 능숙한 솜씨로 딸을 조련하는 엄마 허민의 모습이 보여진다. 바로 ‘미션’이라는 한마디 말로 딸의 승부욕을 자극해 아이 스스로 장난감 정리를 하게 만든 것. 이에 오은영은 “엄마가 아이의 특징을 잘 파악하고 있는 것 같다”며 “아이의 흥을 돋우고, 격려하는 모습을 보니 육아를 굉장히 잘하는 것 같다”고 칭찬했다.

이후 허민이 출근한 사이, 홀로 아이 둘을 보며 고군분투하는 육아 초보 정인욱의 일상도 그려진다. 아들의 기저귀를 갈다가 오줌 세례를 맞고, 한번 울기 시작하자 온갖 방법을 동원해도 좀처럼 울음을 멈추지 않는 아들을 달래느라 정신이 쏙 빠진다. 그새 딸은 홀로 자신의 방에 들어가 심심해하는 모습을 보여 부모는 물론 지켜보는 이들의 마음을 짠하게 했다.

이를 보던 신애라는 동생이 태어난 후 겪는 아이의 마음을 “(어른으로 치면) 남편이 다른 여자를 데려와서 한 집에 사는 것과 같은 스트레스“라고 비유해 설명했다.

이어 동생이 태어난 후 첫째와의 첫만남 상황에 대비해 ‘첫째를 위한 선물을 준비해야 한다’, ‘첫째의 허락하에 집에 들어가야 한다’ 등 출연자들의 각종 노하우가 방출된 가운데, 오은영은 ”무엇보다 동생이 태어나도 첫째를 향한 사랑이 변치 않았음을 아이에게 알려주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또한 오은영은 “여성 호르몬의 급격한 변화로 인해 산후우울증은 100% 온다”며 “다만 개인마다 정도의 차이가 있을 뿐”이라며 출산한 아내를 위한 남편들의 따뜻한 격려가 필요함을 당부했다. 이에 스페셜MC 김동현은 “퇴근할 때마다 아내를 위한 맛있는 음식을 사간다”며 개그맨 이수근에게 전수받은 노하우를 방출했다.

‘금쪽같은 내새끼’는 11일 오후 8시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