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장도연, '쇼트커트 욕구 유발' 여신으로?
아이돌 헤어스타일 도전
"안 되면 싹 밀자"
'나 혼자 산다' 장도연 /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장도연 / 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장도연이 환골탈태 헤어스타일에 도전한다.

오는 13일 방송에서 장도연은 오랫동안 계획해온 일들을 하나씩 실현해 나간다. 먼저 눈을 뜨자마자 미용실로 직행, 오랜 기간 고수해온 쇼트커트 스타일 변신을 시도한다.

장도연은 얼떨결에 독보적인 비주얼을 자랑하는 BTS 뷔의 헤어스타일 따라잡기에 나선다. 짧은 머리에 대한 남다른 자부심을 드러낸 그녀는 파격적인 변화에 대한 부푼 기대감을 드러낸다. 그러면서 "여차저차 해서 안 되면 싹 밀자"며 불안감을 토로한다. 설상가상으로 끝없는 손질이 이어지자 두려움을 호소하기 시작, 과연 원하던 헤어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단장을 마친 머리를 본 장도연은 "뷔는 아니고 부(?) 정도는 되는 것 같다"며 애매한 반응을 보인다.

장도연이 심기일전으로 도전한 새로운 헤어스타일은 오는 13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