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파티 성공을 위한 노하우 전수
진실 게임으로 시작한 속마음 토크
"여자 연예인에 대시 받았냐" 차은우 당황
'집사부일체' 예고/ 사진=SBS 제공
'집사부일체' 예고/ 사진=SBS 제공


개그우먼 박나래가 화려한 파티를 위한 꿀팁을 낱낱이 공개한다. 2일 방송되는 SBS ‘집사부일체’에서다.

이날 박나래는 “누구에게나 분출하지 못하고 쌓아두었던 더러운 욕망이 있다”라며 ‘집사부일체’ 멤버들의 건강한 욕망 분출을 위해 ‘이비자’ 콘셉트의 나래바 파티를 직접 기획했다. 하지만 파티가 시작하자마자 이승기, 김동현 등의 멤버들은 파티가 익숙하지 않거나 내향적인 성격으로 인해 쉽게 적응하지 못하며 어색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런 멤버들을 위해 ‘박사장’ 박나래가 발 벗고 나섰다. 그는 어색한 분위기를 깨는 첫 번째 팁으로 ‘베스트 닮은 꼴과 웃긴 닮은 꼴 찾기’를 제안했다. “닮은 꼴을 찾다 보면 상대의 얼굴을 자연스럽게 볼 수 있어서 금방 친해진다”는 것이 박나래의 설명.

이외에도 박나래는 여러 신선하고 소소한 팁들을 쏟아냈고, 이에 파티 초반 쭈뼛쭈뼛, 삐걱삐걱하던 멤버들은 순식간에 어색함을 깨고 무아지경으로 춤을 추는 등 파티에 푹 빠져들었다는 후문이다.

이날 파티의 ‘클라이맥스’였던 진실 게임에서는 사부들과 멤버들이 어디서도 밝히지 않았던 속마음을 이야기했다고 해 호기심을 높인다. 차은우에게는 “연예인에게 대시받았던 적 있었냐” 등의 질문이 오고 갔고, 이승기는 “최근 속상해서 울었던 적이 있었냐”는 질문에 허심탄회하게 속내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런가 하면 박나래는 “도연이를 질투했던 적이 있었다”고 고백하며 눈시울을 붉혔다고 해 궁금증이 집중된다.

‘집사부일체’는 2일 오후 6시 25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