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시사회 참석
도티에게 갑자기 화?
"내가 좋아하는 과자아냐"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현주엽 / 사진 = KBS 영상 캡처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현주엽 / 사진 = KBS 영상 캡처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현주엽이 도티의 회사에서 깐깐한 모습을 보였다.

1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는 현주엽의 첫 개인방송 영상 시사회가 그려졌다. 현주엽은 차 안에서 햄버거 2개를 먹었지만 도티에게 "아무것도 먹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현주엽은 시사회를 시작하려는 도티에게 "내가 여기 회사가 제일 마음에 들었던 부분은 과자도 있고 먹을 것도 있는 거였다"라며 간식을 달라고 말했고, 도티가 직접 일어나 과자를 챙겨왔다.

현주엽은 "아니지!"라며 자신이 원하는 과자가 아니라고 호통을 쳤다. 김숙은 "저게 저럴 일이냐"라며 탄식했다.

하지만 긍정왕 도티는 포기하지 않고 "이 과자는 어떠냐"라고 말했고, 현주엽은 "이건 좀 괜찮네"라며 맛있게 먹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