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장민호, 알고보니 KBS 아들
'편스토랑' 장민호 "데뷔 24년차, 어머니는 요즘도 '울컥'"
몰랐던 장민호 무명시절 이야기
'편스토랑' 오윤아X민이, 뜻 깊은 화보촬영
사진제공=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캡처
사진제공=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캡처


'신상출시 편스토랑' 장민호가 무명시절을 회상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대세로 떠오른 장민호의 무명 시절 이야기가 공개됐다. 24 년차 가수 장민호가 걸어온 길은 쉽지 않은 가시밭길이었다. 그러나 그런 가시밭길을 걸어온 장민호이기에, 지금의 꽃길을 만날 수 있었다.

이날 장민호는 오랜만에 KBS를 방문했다. KBS 이곳저곳을 걷던 장민호는 신인시절부터 친하게 지낸 가수 금잔디를 만나 노래를 부르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어 장민호는 KBS의 명물인 구름다리를 건넜다. 이곳에서 장민호는 '스펀지', '위기탈출 넘버원', '출발 드림팀', '전국 노래자랑', '가요무대' 등 자신이 출연했던 많은 KBS 프로그램들을 떠올렸다. 장민호는 '스펀지'에서는 개구기를 낀 실험맨으로, '위기탈출 넘버원'에서는 계곡에서 사망하는 배우 역할로 등장했었다.

장민호가 뭉클해하며 기억하는 KBS 프로그램은 '전국 노래자랑'과 '가요무대'였다. 장민호는 2013년 처음 '가요무대'에 출연했을 때를 잊을 수 없다고 했다. 장민호는 "첫 출연 전 3~4일 잠을 못 잤다. 아이돌 출신이라는 주홍글씨가 따라다녔기 때문에, 섣불리 트로트를 시작한 것이 아니라 정말 트로트를 좋아해서 나왔다는 걸 (트로트) 선배님들께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최근 '가요무대'에 다시 섰다는 장민호는 "울컥했다. 엔딩에 내 노래를 부를 수 있게 해주셨다. 어머니가 영상으로 찍으셨다. 내가 24년 차다. 요즘 어머니는 내가 나오는 어떤 프로그램을 봐도 울컥하신다. 지금은 너무 좋아하신다"고 뿌듯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장민호는 '내 생애 마지막 오디션' 강승연PD와 마주쳤다. '내 생애 마지막 오디션'에 출연했던 장민호는 부상 투혼 끝에 기적처럼 아버지 기일에 최종 우승을 거머쥐었다. 덕분에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하기도. 그러나 그것이 마지막 무대였다고. 그야말로 '역전인생'을 살아온 장민호의 이야기에 '편스토랑' 식구들은 "정말 몰랐다", "진짜 대단하다"라며 놀라움과 감탄을 감추지 못했다.

이날 장민호는 편스패밀리 진성과 만나기도 했다. 진성은 칼질 수업과 함께 진성에게 '편스토랑' 출연에 대한 다양한 조언을 건넸다. 이 과정에서 장민호는 경연 프로그램 출연 당시 심사위원인 진성을 피해 도망다녔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평소 "형님"이라 불렀지만 "형님"이라 부를 수 없었다고. 이에 진성은 "프로의식이다. 그걸 이겨냈기 때문에 지금 더 빛이 나는 것"이라고 칭찬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오윤아-민이 모자의 뜻깊은 재능기부 현장도 공개됐다. 주거빈곤계층을 위한 화보 촬영에 같이 도전한 것. 민이가 긴장감에 다소 어색해했던 것도 잠시, 엄마 오윤아의 장난 덕분에 한결 편안해진 모자는 즐겁게 촬영을 이어갔다. 좋은 일도 하고, 추억도 만들 수 있었던 좋은 기회였다. 오윤아는 "지금은 물론 몇 년 후에 봐도 민이가 좋아할 것 같다"며 뿌듯해했다.

스타들의 일상과 함께 솔직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예능. 먹방과 쿡방의 재미는 물론 선한 영향력까지 선사하는 착한 예능. '편스토랑'은 매주 금요일 밤 9시 4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