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희네 미장원' 손예림 / 사진제공=STATV
'숙희네 미장원' 손예림 / 사진제공=STATV


가수 손예림이 오디션 프로그램 출연을 후회한 적 있다고 고백했다.

오는 13일 방송되는 STATV(스타티비) '숙희네 미장원'에서는 손예림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이날 MC 신아영은 "나 사실 예림이 본 적 있어"라고 밝혔다. 곧이어 두 사람의 과거 사진이 언급되자 신아영은 손예림에게 "사진은 지웠지?", "태웠지?"라고 물으며 동공 지진을 일으켰다. 이에 기다렸다는 듯 MC 오정연은 "사진 가져왔지?"라고 집요하게 확인해 신아영의 풋풋한 과거 사진이 공개됐다. 뿐만 아니라 MC 오정연은 "아영이가 타박하지 않았어?"라고 몰아가며 신아영 놀리기 삼매경에 빠졌다.

벌써 20살이 된 손예림은 Mnet '슈퍼스타K3(이하 '슈스케3')' 출연했던 당시를 떠올리며 "후회하기도 했다"고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당시 11살이었던 손예림은 어린 나이에도 호소 짙은 목소리와 폭발적인 가창력을 선보여 심사위원 이승철과 싸이에게 극찬을 받았다. 프로그램 출연 이후 관심과 사랑이 쏟아졌지만, 오히려 친구들이 멀리해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이외에도 손예림은 꼬마 손예림이 아닌 '가수 손예림'으로 인정받고 싶다는 고민을 밝혀, 세 MC들이 어떤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을지 기대감이 높아진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