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지난 23일 방송된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 방송화면
/사진= 지난 23일 방송된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 방송화면


셰프 이원일의 연인 김유진 PD가 띠동갑 나이 차로 인한 고충을 토로했다.

23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부러우면 지는거다'(이하 '부럽지') 에서는 김유진 PD가 띠동갑 질문에 눈물을 쏟았다.

이날 이원일 셰프와 김 PD는 두 사람에게 특별한 은인을 초대해 식사를 대접했다. 초대된 손님은 이연복 셰프와 방송인 홍석천, 가수 김태우였다. 이원일은 "이연복 셰프님은 우리 두 사람을 연결해주신 분이고, 홍석천은 요리만 하던 이원일을 방송의 길로 안내해 줬다. 그리고 축가는 김태우가 해주실 것"이라고 설명했다.

식사를 하던 홍석척은 "(두 사람의) 나이 차 때문에 집에서 반대는 없었냐"고 물었다.

김유진 PD는 "아빠는 조금 더 만나봐라. 나이 차이도 이유였다고 생각한다. 아빠가 '오빠는 네가 파악이 되겠지만, 너는 아직 이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제대로 파악이 안됐을텐데 너무 빨리 결혼하려는거 아니냐. 연애 기간을 더 가져봐도 좋겠다'고 하셨다"고 털어놨다. 그는 또 "'나는 오빠 아니면 결혼 안할것 같다'고 말했다"고 하자 이원일 셰프는 처음 듣는 이야기에 감동했다. 이를 듣던 홍석천은 "이래서 딸년들 다 키워봤자 소용없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후 김유진 PD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처음에는 우리의 나이 차에 대해서 아무 생각이 없었다. 연애 초반에는 그 나이 차이가 크게 다가오지도 않았다. 지금도 크게 문제가 되지는 않는다. 다른 사람의 시선보다 오빠의 건강이 제일 신경이 많이 쓰이더라. 그 나이 차이 때문에 오빠가 더 빨리 아플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면"이라면서 말을 흐렸다. 이어 "이원일의 건강이 가장 걱정될 뿐"이라며 눈물을 쏟았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