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공항 가는 길’ 최여진이 곤란한 상황에 처했다.

20일 방송된 KBS2 ‘공항가는 길‘(극본 이숙연, 연출 김철규)에서는 송미진(최여진)이 박진석(신성록)과 불륜 관계라고 의심을 받았다.

송미진은 최수아(김하늘)와 서도우(이상윤)의 사이를 감추기 위해서 박진석이 김혜원(장희진)과 마주치지 못하게 도왔다. 이로 인해 송미진이 박진석의 호텔 방으로 들어갔고, 이를 오해 한 강은주(정연주)가 송미진을 찾아왔다.

강은주는 “사과 하셨냐”며 “박기장님 방 나왔다가 다시 들어가는거 봤다”고 전했다. 이어 “본 사람이 있으니까 꺼림칙하게 사시라”고 경고했다. 이에 송미진은 “네 입이나 닫아. 함부로 놀렸다간 네가 존경하는 최수아 훅 간다”고 받아쳤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