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우, 권상우가 다정하게 포즈를 취하고 있다.
최지우, 권상우가 다정하게 포즈를 취하고 있다.


최지우, 권상우가 다정하게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배우 권상우와 최지우가 11년만에 작품에서 다시 만난 소감을 들려주었다.

10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새 월화드라마 ‘유혹’(극본 한지훈 연출 박영수)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두 사람은 “서로 오랜만에 상대역으로 만나 정말 반가웠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유혹’은 빚으로 인해 인생의 벼랑 끝에 몰린 한 남자가 돈에 관한 유혹을 받고 돌이킬 수 없는 선택을 한 후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극중 권상우는 빚더미에 몰려 거부할 수 없는 제안을 받게 되는 차석훈 역을, 최지우는 석훈에게 돈 10억원을 제안하는 CEO로 분했다.

특히 두 사람은 2003년 SBS ‘천국의 계단’ 이후 11년만에 함께 연기하게 됐다.

권상우는 “‘천국의 계단’은 사실 드라마 현장을 잘 모르고 성숙함이 없었을 때 했던 작품인데 당시 최지우 씨가 잘 리드해줘서 좋은 결과를 낳았던 것 같다”라며 “지금까지도 내게 원동력이 되는 드라마”라고 설명했다. 최지우 또한 “‘천국의 계단’ 때의 호흡이 잘 맞아서 그런지 처음부터 무척 편하게 촬영했다. 스케줄이 빡빡해서 준비할 시간적 여유가 없었음에도 서로 잘 맞아서 좋았다”라고 전했다.

배우 최지우(왼쪽), 권상우가 10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월화드라마 ‘유혹’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배우 최지우(왼쪽), 권상우가 10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월화드라마 ‘유혹’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배우 최지우(왼쪽), 권상우가 10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월화드라마 ‘유혹’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천국의 계단’에서 풋풋한 청춘 남녀의 사랑을 그렸다면 두 사람은 이번에는 30대 중반의 남녀로 만나 위험한 관계에 빠지는 내용을 그린다.

권상우는 “홍콩 촬영 당시 함께 자전거를 타는 장면이 있었는데 서로 다른 느낌으로 찍다가 둘이 하나라는 느낌이 필요했던 신임에도 최지우씨가 잘 뒷받침해줘서 놀랐다”라고 전했다. 또 “잘 돼서 10년 후쯤엔 ‘천국의 유혹’을 찍어봐도 좋을 것 같다”라며 웃음지었다.

이에 최지우는 “이번 작품은 특히 서로 교감할 수 있는 부분이 많아서 이전 ‘천국의 계단’에 비해 멜로적으로 보여줄 수 있는 지점이 풍부해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유혹’은 ‘닥터 이방인’ 후속으로 오는 14일 첫방송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