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하하 유튜브 채널
사진=하하 유튜브 채널


방송인 하하가 혼자만 몰랐던 사실에 분노했다.

지난 25일 하하의 공식 유튜브 채널 하하PD에는 '인싸인척하는 아싸 [with. 런닝맨, 장원영]'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공개된 영상에서 하하는 아이브와의 '런닝맨' 촬영 비하인드를 전했다. 그는 장원영에 대해 "아직 (고등학교) 졸업식을 안했다고 한다. 애가 어쩌면 그렇게 바르게 잘 컸나. 예쁜데 인성까지, 공부도 잘했다는데 빠지는 게 없다. 그리고 겸손하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후 런닝맨 멤버인 전소민에게 전화를 걸었다. 하하는 전소민 옆에 양세찬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너희끼리 어디를 갔냐"고 물어봤다. 전소민은 "오늘 한잔 하자고 했더니 안된다고 하지 않았냐"고 답했다.

이후 전화를 건네받은 양세찬에게 하하는 "너희끼리 놀러갔구나?"라고 말하자, 양세찬이 "일단 꼰대는 뺐다"고 대답했다.

하하는 이들과의 전화를 마치고 유재석에게도 전화를 걸었다. 하하는 "생방송 하다가 어떻게 하다 소민이와 통화하게 됐다. 그런데 소민이가 세찬이랑 회식하고 있더라"고 알렸다.

이를 들은 유재석은 "알고있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하하는 "뭐야. 형한테는 얘기했냐"고 물었고, 유재석은 웃으면서 "너만 모르고 있었던 것 아니냐"며 하하를 놀렸다.

유재석은 "이제 그냥 그렇게 이해하면 된다. 너는 더이상 회식에 애들이 부르지 않는다"고 이야기했다. 하하는 "회식은 나야"라고 부정하며 "왜 형은 알고 나는 몰랐지? 생방송이라 욕은 못하겠네"라고 분노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