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르세라핌 공식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사진=르세라핌 공식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그룹 르세라핌 허윤진이 자작곡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놨다.

지난 8일 르세라핌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허윤진의 브이로그 영상이 올라왔다. 공개된 영상에는 데뷔 이후 100일 허윤진의 일상이 담겨있다.

데뷔 100일을 맞아 내놓은 허윤진의 자작곡 'Raise y_our glass'. 여러가지 역경이 있었지만, 사랑과 관심을 준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담은 곡이라고.

허윤진은 "자작곡을 공개했는데, 저 울 줄 알았다. 쓰면서 엄청 공을 들였다"라며 곡을 소개했다.

이어 "저의 모든 솔직한 생각과 감정을 끌어올려서 펜으로 쏟아냈다. 하고 싶은 이야기가 너무 많았고 그걸 음악으로 풀어내다 보니 하고 싶은 말이 술술 나왔다. 생각이나 스트레스가 많은데 그걸 음악으로 풀어낼 때가 제일 진솔하게 느껴진다. 왜냐하면 너무 남에게 나의 힘든 걸 이야기하면 힘들 수도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멤버들도 너무 좋아해 줬고, 방시혁 PD님도 곡을 마음에 들어 하셔서 한 번에 통과됐다"라고 밝혔다.

허윤진은 "사실 제가 곡을 완성해 본 적이 없다. 1절까지만 하거나 중간에 멈추곤 했다. 그만큼 더 뜻깊은 곡이다. 진짜 첫발을 디딘 느낌이라 앞으로 더 불이 붙어서 열심히 할 수 있을 것 같다"라며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허윤진은 자신의 성격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그는 "겉으로 봤을 때는 E(외향형) 같다는 소리를 많이 듣는데, 보기와 달리 저만 아는 저만의 세계가 있다. 겉으로는 굉장히 밝고 활발한데 안 보이는 것들에서 영감을 많이 받고 힘을 많이 얻고 나를 찾아갈 수 있는 것 같다"라고 했다.

한편, 허윤진이 속한 르세라핌은 지난 7일 제37회 골든디스크 어워즈 with 틱톡에서 신인상을 수상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