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로신' /사진제공=MBN
'그로신' /사진제공=MBN


배우 한가인이 “아프로디테와 아도니스의 사랑 이야기를 통해, 사랑의 의미를 생각해 보게 되었다”고 말한다.

19일(오늘) 방송되는 MBN 예능 ‘그리스 로마 신화-신들의 사생활’(이하 ‘그로신’) 마지막회에서는 한가인, 설민석, 김헌, 한젬마 4MC와 가수 겸 방송인 김종민이 게스트로 출연해 아프로디테의 ‘찐 사랑’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펼쳐진다.

‘그로신’ 시즌1 최종회를 맞은 ‘스토리텔러’ 설민석은 이날 ‘49금’급 이야기라고 운을 뗀 뒤, 아프로디테의 사랑 이야기를 들려준다. 어느 날 에로스가 장난처럼 쏜 화살에 맞은 아프로디테가 꽃미남 청년 아도니스와 운명처럼 마주쳐 사랑에 빠지게 된다는 낭만적 스토리 같았는데, 나중에는 아도니스가 허망하게 죽고, 그가 죽은 자리에서 ‘아네모네’라는 꽃이 피어난다는 충격적 결말이었다.

설민석은 “아도니스의 죽음을 계기로, 아프로디테가 처음으로 사랑이 너무 아프다는 것을 느낀다. 그래서 ‘아네모네’의 꽃말이 ‘사랑의 괴로움’이라고 한다”고 설명한다. 이에 깊이 공감한 한가인은 “사랑이라는 게 뭔지에 대해 생각해보게 되는 것 같다”며 “(저도) 아이를 사랑하는 마음이 너무 깊으면, 사랑하는 만큼 두려움이 따르더라. 엄마가 되니까 그런 부분이 낯설고 힘들었다”고 털어놓는다.

그런가 하면 한가인은 “아도니스가 아네모네라는 꽃이 된 것이 상징하는 바가 있느냐”라고 예리한 질문을 김헌 교수에게 질문을 던진다. 김헌 교수는 “신화학에서는 이런 식의 모든 설명을 ‘아이티올로지’라고 한다”며 “어떤 것의 원인을 설명한다는 의미”라고 알려준다. 아울러, 김 교수는 “자연을 물건이나 지배할 대상으로 보는 게 아니라, 그 속에 그윽한 사연이 숨겨져 있는 특별한 존재라는 의미를 깨닫게 해주기도 한다. 이를 ‘가이아 이론’이라고 한다”면서, 신화가 주는 감동적인 의미를 설파해 ‘명언제조기’에 등극한다. 이에 설민석도 “‘그로신’은 한마디로 인생 드라마라고 표현할 수 있다”며 마지막까지 신화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낸다.

설민석이 들려주는 아프로디테의 찐 사랑 이야기와, 신화의 세계관을 통해 얻을 수 있는 깊은 지식과 교훈은 이날 오후 9시 40분 방송되는 ‘그리스 로마 신화-신들의 사생활’ 최종회에서 만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