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크' (사진=방송 화면 캡처)
'링크' (사진=방송 화면 캡처)



배우 이봄이 문가영이 아닌 신재휘를 살해하면서 충격 엔딩을 맞았다.


지난 27일 방송된 tvN ‘링크:먹고 사랑하라, 죽이게’에는 그동안 지화동 속 가장 큰 사건, 진근(신재휘 분)이 나타나며 드디어 은정(이봄 분)의 본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은정은 대뜸 “동생이 돌아온 거 같아요” 라는 한마디를 남기고 사라졌다. 이후 혼자 사색 하는 모습들과 함께 여러 밤이 지났고, 시간이 지나 지화양식당에 나타났다.


은정이 나타난 순간은 다름 아닌 진근이 나타난 날. 그동안 애타게 찾던 동생을 보고 반가워 할 줄 알았던 은정은 진근을 보자마자 감정 없는 표정으로 칼을 빼들어 진근을 찔렀다. 이의 식스센스급 반전과 함께 강렬한 엔딩을 본 시청자들은 놀라움과 경악을 금치 못했다.


그동안 자신의 동생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했던 은정의 모습. 그리고 7화속 다현(문가영 분)이 은정에게 보낸 문자. 이어 지난 7화에서의 반전엔딩까지.


은정이 숨기고 있는 과거 이야기에 많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오늘 밤 tvN ‘링크’ 8화에서 어떠한 서사가 풀릴지 기대가 된다.


한편, tvN ‘링크 : 먹고 사랑하라, 죽이게’는 매주 월,화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유정민 텐아시아 기자 hera2021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