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실력파 참가자들, 칼 갈았다
민우혁 “가슴 터지는 줄 알았다”
경연을 넘어 보는 이들의 마음 사로잡는 무대
사진제공=채널A '뮤지컬스타'
사진제공=채널A '뮤지컬스타'


차세대 뮤지컬 스타 발굴을 위한 국내 최초&최대의 뮤지컬 배우 경연대회 채널A ‘2022 DIMF 뮤지컬스타(이하 뮤지컬스타)’에서 본선 1라운드 ‘팀 대 팀 대결’이 이어지는 가운데, 심사위원 이재환(켄)X정영주X민우혁X마이클리X장소영이 심사를 놓고 정색하는 사태가 발생한다.

31일 방송될 ‘뮤지컬스타’ 예고편은 민우혁이 “가슴이 터지는 줄 알았다”라며 감탄하는 모습으로 시작된다. 이어 본선 1라운드 팀 미션에 임하는 참가자들이 역대급 실력을 뽐내며 공연급 무대를 선사했다. 결국 민우혁은 “이거 어떻게 뽑냐?”라며 다음 라운드에 진출할 한 팀만을 선택해야 하는 상황을 난처해했다.

마이클 리도 고개를 내저었고, 장소영 음악감독은 “어떡하지?”라며 정색했다. 장영주는 단호하게 “뇌를 꺼내 버리고 싶다”라는 섬뜩한(?) 평을 전해 그가 본 무대에 대한 궁금함을 자아낸다. 심사위원들을 단체로 난감하게 만든 박빙의 대결 무대는 어떤 모습일지 기대를 모은다.

경연을 넘어 보는 이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예비 뮤지컬스타들의 매력적인 무대는 31일 화요일 밤 11시 10분 채널A에서 방송되는 ‘2022 DIMF 뮤지컬스타’에서 공개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