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블루스' ./사진제공=tvN
'우리들의 블루스' ./사진제공=tvN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 폭풍을 알리는 5, 6회 에피소드가 펼쳐진다.

23일, 24일 방송되는 ‘우리들의 블루스’는 ‘제주판 로미오와 줄리엣’ 고교생 커플 정현(배현성 분), 방영주(노윤서 분)의 5회 ‘영주와 현’ 에피소드, 7년 만에 제주에서 재회하는 이동석(이병헌 분), 민선아(신민아 분)의 6회 ‘동석과 선아’ 에피소드가 그려진다. 이와 관련해 ‘우리들의 블루스’ 제작진은 갈등, 혼란, 위태로움이 가득한 5, 6회 스틸컷과 함께 관전포인트를 전했다.

# 이병헌, 연 끊은 母 김혜자 찾아가 화낸 이유는?
제주에서 트럭만물상을 하는 이동석은 “어멍(어머니)하고도 연 끊고 사는데”라고 말할 정도로 어머니 강옥동(김혜자 분)과 남처럼 지내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같은 시장에 있어도 모자는 서로를 모른 척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5회 스틸컷에는 이동석이 강옥동을 찾아가 화를 내고 있어 관심을 집중시킨다. 갑작스러운 소란에 정은희(이정은 분)까지 출동한 모습이지만, 이동석은 그동안 묵혀 둔 갈등을 터뜨리고, 강옥동은 아들의 싸늘한 시선을 묵묵히 받고 있다. 그 이유는 강옥동이 한 전화 때문. 휴대전화를 들고 망설이는 강옥동의 모습이 무슨 사연일지, 왜 아들에게 전화 한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 제주판 로미오와 줄리엣, 배현성X노윤서 사랑 위기?
고교생 커플 정현과 방영주는 만나기만 하면 으르렁대는 앙숙 아버지들 정인권(박지환 분), 방호식(최영준 분) 몰래 연애를 하고 있었다. 그런 두 사람이 심각한 대화를 나누는 5회 스틸컷이 공개되며 사랑 위기가 예고됐다. 5회 예고 영상에서 방영주는 “막말로 우리가 그렇게 사랑해?”라고 쏘아붙였고, 정현은 “우리 조금만 더 생각해 보자”라고 말해, 두 사람이 혼란스러운 상황에 처했음을 짐작하게 했다. 뿐만 아니라 산부인과 앞에서 정은희를 만난 방영주의 모습이 과연 어떤 상황일지 궁금증을 높인다.

# 제주로 온 신민아의 위태로운 모습, 이병헌과 어떻게 재회할까?
6회에서는 제주에 오는 민선아의 모습이 그려진다. 앞서 민선아는 아이를 키우며 우울증을 앓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걱정을 산 바. 6회 스틸컷 속 위태롭게 제주 밤바다를 거니는 민선아의 모습이 커다란 상처와 아픔을 품고 이곳에 왔음을 짐작하게 한다. 여기에 민선아와 함께 제주행 선박에 탄 이동석의 모습까지 공개되며 이들이 어떻게 재회할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이동석에게 민선아는 7년 전, 그리고 어릴 적 인연이 있는 인물이다. 7년 전 민선아의 차가운 거절에 이동석은 혼자 사랑을 착각했던 것으로 쓰디쓴 상처를 입었다. 그런 민선아가 초라한 모습으로 제주에 나타났다. 예고 없는 폭풍처럼 찾아온 민선아의 등장이 이동석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지, 두 사람의 7년 만의 재회에 이목이 쏠린다.

‘우리들의 블루스’ 5회 ‘영주와 현’ 에피소드는 23일, 6회 ‘동석과 선아’ 에피소드는 24일 오후 9시 1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