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채널S '진격의 할매'
/사진=채널S '진격의 할매'


방송인 김수용이 사춘기 딸에 대한 고민으로 '진격의 할매'를 찾는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채널S 예능 '진격의 할매'에는 김수용이 국민할매 트리오에 혼쭐이 날 예정이다.

이날 딸 때문에 찾아왔다는 김수용은 "사춘기 딸에게 어떻게 다가가야 할지 모르겠다"며 할매들에게 도움을 구했다. 이에 박정수는 "가까이 가면 더 멀리 간다. 그냥 내버려둬"라고 딸의 마음을 대신 전했다.
/사진=채널S '진격의 할매'
/사진=채널S '진격의 할매'
김수용은 꿋꿋이 "딸이 나에게 유일하게 하는 말이 있다. 나 만지지 말라고"라며 스킨십을 거부하는 딸에 대한 불만을 터트렸다. 김영옥은 질색했고, 나문희는 "야단맞으러 나왔구나"라는 반응을 보였다. 김수용과 딸의 관계 개선을 위해 할매들이 건넬 꿀조언은 무엇일지 기대를 모은다.

이어 아이를 홀로 키우는 미혼의 싱글맘이 등장한다. 싱글맘은 "사주 때문에 어이없이 파혼당했다"고 밝혔다. 뜻밖의 파혼 이유에 김영옥과 나문희는 어처구니없어했다. 경찰에까지 연행됐다고 밝히는 사연자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또한 28년 차 약초꾼 사연자가 찾아와 할매들 앞에서 오랫동안 산삼을 캐온 화려한 이력들을 펼치며 자랑에 빠졌다. 그런 그에게도 고민이 있었다. 약초꾼은 "제자들이 배신한다. 배신한 제자만 30명"이라며 하소연했다. 박정수는 "나쁜 사람이다"라며 약초꾼에게 공감했고, 약초꾼은 "내 제자로 삼겠다. 고민 해결됐다"며 박정수를 영입(?)했다. 어쩌다 박정수가 약초꾼의 제자가 되었는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